정겨운 "이혼 겪어본 입장에서 '돌싱글즈'는 천사 같은 프로그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겨운 "이혼 겪어본 입장에서 '돌싱글즈'는 천사 같은 프로그램"

입력
2021.10.15 11:24
0 0

'돌싱글즈2' 정겨운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내비쳤다. MBN 제공

'돌싱글즈2' 배우 정겨운이 이혼을 겪은 입장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내비쳤다.

15일 MBN 새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MC를 맡은 이혜영 이지혜 유세윤 정겨운과 박선혜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정겨운은 "쭉 가는 줄 알고 참여하게 됐다. 누가 빠질 거라 생각 못 했다. 우리들이 처음부터 너무 재밌었다. 프로그램이 잘 되리라 생각했다. 인생을 살면서 한 번 넘어질 때도 있다. 한 번 겪어본 사람으로서 천사 같은 프로그램"이라 애정을 드러냈다.

또 방송을 지켜본 소감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긴박한 상황이 있다. 절대 후진하지 않고 직진만 하는 그들의 모습에 사랑과 연애 감정을 느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돌싱글즈2'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는 연애 예능으로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한 돌싱남녀 8인의 치열한 전쟁을 다룬다. 새 돌싱남녀 8인은 경찰공무원과 브랜드 CEO, 입시 영어 강사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가 하면, 이혼 3개월 차부터 6년 차까지 다양한 돌싱 이력들이 포진해있어 특별한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돌싱글즈2'는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