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이익 1822억원, 성남 시민들에 50~60만원씩 주려 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대장동 이익 1822억원, 성남 시민들에 50~60만원씩 주려 했다"

입력
2021.10.14 22:30
수정
2021.10.14 22:47
0 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당 대표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국민의힘은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17년 6월 성남시장 재직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배당이익 1,822억원에 대한 활용 방안을 결정할 때 ‘임대주택용지 매입’이 아닌 ‘배당이익을 성남시 정책 방향에 따라 활용’하는 안건을 직접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배당이익을 임대주택 부지 확보에 쓰지 않으면서 서민 주거복지에 눈 감은 게 아니냐고 지적하면서다. 그러자 이 후보는 “환수이익 1,822억은 가구당 50~60만 원씩 시민배당을 해 정치효능감을 드리려 했다”며 반박에 나섰다.

국민의힘 대장동 의혹 태스크포스(TF)가 입수한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배당이익 활용방안 시장보고’ 문건에 따르면 2017년 6월 12일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당시 시장이던 이 후보에게 배당이익 1,822억 원에 대한 활용 방안 세 가지를 보고했다.

첫 번째 대안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성남의뜰’이 맺은 협약대로 A10블록(1,200세대)을 매입하는 것이었고, 두 번째 대안은 A9블록(221세대) 매입 및 임대주택 건립 안건이었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입수한 문건에는 임대주택용지를 매입하지 않고, 배당이익을 성남시 복지정책 방향에 따라 활용하는 방안에 ‘동그라미’가 그려져 있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배당이익을 임대주택 부지를 확보하는 데 썼어야 서민들의 주거 복지가 향상됐을 것이라며 이 후보를 비판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에 “시장 잘 뽑으면 자다가도 떡이 나온다고 한 게 대장동 공영 개발을 추진하며 성남 시민에게 드린 말씀”이라며 “절감된 예산으로 복지정책을 했는데 이런 건 체감이 잘 안되니, 환수이익을 가구당 50~60만 원씩 시민 배당을 해 정치 효능감을 드리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2018년 3월 시장에서 사퇴해 실행하지 못했는데, 후임시장이 1,000억 원을 빼서 인당 10만 원씩 재난지원금으로 지급했다”며 “성남 시민들은 그 10만 원이 제가 토건족, 국민의힘과 수년간 싸워 뺏은 대장동 개발이익 5,503억 원 중 일부라는 걸 모르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