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징계 타당성 조목조목 따진 법원… 채널A 사건 개입 "중대한 비위행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징계 타당성 조목조목 따진 법원… 채널A 사건 개입 "중대한 비위행위"

입력
2021.10.14 19:41
수정
2021.10.15 11:44
0 0

행정법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패소 판결
채널A 사건 감찰·수사 방해 "징계사유 해당" 
전문수사단 소집 "공정 직무수행 의무 위반"
윤석열 측 "명백한 법리오해·사실오인" 반박

추미애(왼쪽 사진)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행정법원은 14일 추 전 장관 재직 당시 법무부가 윤 전 총장에게 내린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이 타당하다는 1심 판결을 내렸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법원이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내려진 ‘정직 2개월’을 타당한 징계라고 결론 내린 이유로는 크게 두 가지를 꼽을 수 있다. 법무부가 제시한 징계 사유를 충분히 인정할 수 있고, 징계 결정 절차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즉 절차와 내용 모두가 적법한 징계였다는 것이다.

재판부가 ‘채널A 사건 감찰과 수사를 방해했다’는 징계사유를 “중대 비위행위”라고 꼬집은 부분은 윤 전 총장에게 특히 뼈아픈 대목이다. 징계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에 반발했던 윤 전 총장에게 법원이 사실상 완패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윤석열, 앞서 두 번은 이겼지만…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소송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재임기간 내내 파열음을 빚었던 윤 전 총장과의 ‘추ㆍ윤 대전’의 집합체라는 점에서 관심이 높았다.

선공은 추 전 장관에서 시작됐다. 그는 지난해 1월 취임 후 줄곧 윤 전 총장과 갈등을 겪던 중 그 해 11월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배제 조치를 내렸다.

윤 전 총장은 그러나 법원으로부터 직무배제 집행정지 결정을 받아내면서 업무에 복귀해 추 전 장관의 공세를 무색하게 했다. 추 전 장관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윤 전 총장에 정직 2개월 징계라는 강수를 뒀지만 이 역시 윤 전 총장이 법원 집행정지 결정을 받아내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예선전 성격이 강한 집행정지 소송이었지만 윤 전 총장이 잇달아 승리하면서, 법조계에선 “본안 소송도 윤 전 총장이 승소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채널A 감찰·수사 방해, 적법성 해하는 비위행위"

그래픽=신동준 기자

하지만 이날 재판부는 윤 전 총장 징계 처분에 대해 절차와 내용 모두가 타당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법무부가 제시한 네 가지 사유 중 세 가지를 받아들여 "징계는 적법했다"고 못 박은 것이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완강하게 부인하던 채널A 사건 감찰과 수사 방해에 대해선 "검찰 사무의 적법성과 공정성을 해하는 비위행위"라고 결론 내렸다. 지난해 3월 해당 의혹이 불거진 뒤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수차례 감찰을 개시하겠다고 보고했지만, 윤 전 총장이 대검 인권부 진상조사가 우선이라는 취지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법무부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다.

반면 "대검 감찰부장의 감찰 개시 보고 당시 대상자가 성명불상으로 돼있어 감찰을 개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윤 전 총장 주장에 대해선 "감찰은 검찰총장의 감찰 개시에 대한 승인이 필요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나아가 "감찰부장 조치가 현저히 부당하거나 직무 범위를 벗어난 경우 검찰총장이 감찰을 중단시킬 수 있다"며 "이 사건의 감찰개시 보고에 그런 사정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채널A 수사팀의 수사 정당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지시한 것도 ‘공정한 직무수행 의무 위반’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최측근으로 알려진 한동훈 검사장이 사건에 관련돼 있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으로선 수사에 개입해선 안 되는 직무상 의무가 있었다는 점에서 소집요건을 갖추지 못한 수사자문단 소집을 직접 지시하고 이를 강행한 건 징계사유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재판부는 또 다른 징계사유인 ‘주요 재판부 분석 문건’ 작성·배포 지시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 지시에 따라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재판부 문건을 작성했다"고 판단했다.

윤석열 "명백한 법리 오해와 사실 오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서 당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번 판결로 대선 행보에 부담이 생긴 윤 전 총장으로선 정치적 명분을 위해서라도 항소심에서 역전을 노려야 할 처지에 놓였다.

윤 전 총장 측은 판결 직후 입장문을 통해 "재판부는 재판부 문건 및 채널A 사건에 관한 법무부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법리 오해와 사실 오인으로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특히 채널A 사건 감찰 및 수사 방해 부분은 일부 편향된 검찰 관계자들의 일방적 진술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수긍할 수 없다"며 "항소심에서 적극 다투겠다"고 밝혔다.

최나실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