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선대위원장 질문에 침묵... 끝나지 않은 이낙연의 시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원팀·선대위원장 질문에 침묵... 끝나지 않은 이낙연의 시간?

입력
2021.10.14 20:00
수정
2021.10.15 01:21
0 0

경선 패배 후 나흘 만에 캠프 해단식 참석 
"맺힌 게 좀 있다" 지도부 겨냥 날 선 표현 
전날 경선 승복 메시지 후 이 후보와 통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대선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승복 선언을 한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캠프 해단식에 참석했다. 지난 10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한 이후 칩거한 지 나흘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지지자들을 향해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고 단합을 당부했지만, 이재명 후보와의 원팀 구성과 선대위원장 수락 여부 등의 질문에는 "오늘은 말씀 드릴 게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당 지도부 겨냥 "지지한 국민 폄하해선 안 돼"

이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대선캠프 사무실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해단식에서 경선을 함께 치러 온 의원단과 실무진을 호명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다만 그 외 발언들은 향후 행보에 여지를 두었고, 당 지도부 등을 겨냥해 날이 서 있었다. 전날 페이스북에서 밝힌 "경선 결과 수용" "이재명 후보 축하" 등의 메시지와 결이 달랐다.

이 전 대표는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며 "그것 또한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면 기꺼운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제게 펼쳐질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가는 길도 정해지지 않은 이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보다는 자신의 앞길을 모색하는 데 무게를 두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지지자들에게는 "민주당의 가치와 정신을 여러분이 지켜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민주당도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며 "하물며 지지해주신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된다"고 했다. 경선 무효표 처리와 관련해 당 지도부를 비판한 이 전 대표 지지자들에게 "일베 수준으로 공격하고 있는 것 같다"고 한 송영길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제가 맺힌 게 좀 있었다",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 내서 유린하는 것은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 등의 말로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해단식 후 "이재명 후보를 만날 것인가"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인가" 등의 질문에 답 없이 자리를 떴다. 다만 이 후보는 전날 이 전 대표의 경선 수용 의사 발표 직후 전화를 걸어 감사의 뜻을 전했고, 이 전 대표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향후 만남 등 일정에 대한 대화까지는 나누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경선 패배 후 첫 공식 석상에서 '승복 의사'를 재확인하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에 따라 '후보교체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대선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입장표명 없이 자리를 떠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설훈 "사필귀정" 등 감정상 앙금 여전

이 전 대표 측 일부 인사들과 지지자들의 반응도 승복과는 거리가 있었다. 이재명 후보에 대한 구속 가능성을 공개 언급했던 설훈 의원은 지지자들에게 "낙심하지 마십시오. 세상 일은 사필귀정"이라고 했고, 유행열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정의가 살아 있다면 반드시 우리가 이기리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14일 해단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 사무실 앞에서 이 전 대표 지지 현수막을 들고 있다. 홍인택 기자

이 전 대표의 대선캠프 앞에 몰려든 100여 명의 지지자들도 송 대표를 겨냥해 "일베 등 별소리를 다 해놓고 이제 와서 원팀을 하자고 하느냐"고 성토했고, "이재명 구속"이라는 구호를 외치는 이들도 있었다.

경선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순탄치 않은 '원팀'

이 전 대표의 모호한 발언 등은 '지지층 달래기' 성격이 짙다. 그러나 당분간 대장동 수사를 관망하면서 역할을 고민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읽힌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한 민주당 경선 결과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도 변수다. 이들 중 일부는 온라인 당원게시판 등에서 "이 후보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지지층 간 갈등이 서둘러 봉합되지 않는다면 원팀 구성은 당분간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홍인택 기자
강진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