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 단합은 과제로 남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 단합은 과제로 남았다

입력
2021.10.14 04:30
0 0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 캠프 회의실에서 실무진이 회의를 마친 후 밖으로 나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턱걸이 과반’ 선출로 인해 위기로 치닫던 경선 내홍 사태가 봉합 국면에 들어갔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에 따라 소집된 민주당 당무위원회가 중도 사퇴 후보자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당규 해석을 추인해 이재명 후보 선출을 공식 인정한 것이다. 이 전 대표도 당무위 결정과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혀 최악의 경선 불복 사태를 피했다.

민주당은 13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경선 득표 계산 방식에 대한 이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중도 사퇴 후보자에 대한 투표를 무효 처리한다는 특별당규 59조 1항에 따라 당 선관위는 모든 득표를 무효 처리했으나 이 전 대표 측은 사퇴 시점 이후 투표만 무효 처리해야 하며 이 경우 이 후보의 득표가 과반수를 넘지 못해 결선 투표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당헌·당규 유권해석 권한을 가진 당무위의 결론이 나온 만큼 이 전 대표 측도 더 이상 논란을 끌고 갈 명분은 없어졌다. 이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후보의 경선 승리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내며 "정권 재창출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경선 내홍이 진정 국면에 들어섰지만 양측 간 감정적 골이 깊게 파인 것은 이 후보나 민주당엔 상당한 부담 요인이다. 특히 이 전 대표와 이 후보가 논란 과정에서 상대를 포용하는 대승적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도 아쉬운 대목이다.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당무위 결정에 반발해 민주당 경선 결과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여진이 계속될 수도 있다. 이 후보로선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당의 단합부터 이끌어 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으로 여론의 시선도 싸늘한 상황이다. 반대편 지지자들을 어떻게 포용하느냐가 이 후보의 정치력을 검증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된 셈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