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결혼 생각 없었던 주상욱, 이별 통보하니 매달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예련 "결혼 생각 없었던 주상욱, 이별 통보하니 매달려"

입력
2021.10.08 09:02
0 0

‘워맨스가 필요해’ 배우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을 언급했다. SBS 제공

‘워맨스가 필요해’ 배우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을 언급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배우 차예련이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분당 최고 시청률 5.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연수는 윤유선과 이경민에게 차예련을 소개했고, 차예련 역시 같은 아파트 주민이었고 “샵에서 이경민과 친해졌고, 오연수를 소개 받아서 친해졌다. 근데 윤유선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어 오디잼과 간장게장, 각종 전을 챙겨와 언니들의 환호를 받았다.

차예련은 남편 주상욱과의 연애 과정을 공개했다. 먼저 차예련은 “드라마 끝날 때즘부터 사귀어서 1년 연애했다. 남편이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 딱 마흔이었고, 나는 서른 둘, 셋이었다. (주상욱은) 결혼할 마음이 없고, 나는 이 오빠가 아니라도 안정적으로 결혼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차예련은 “내가 결혼 안 하면 헤어지자고 했더니, ‘한 두 작품만 더 하고 하면 안 되냐?’고 했다. 그러면 그냥 헤어지자고 하고 잠수를 탔다. 휴대전화 꺼놨다”며 “메시지가 몇 백개가 왔다. 가상하긴 하더라. 그래서 3일 만에 전화를 받아줬다. 그랬더니 ‘죽을 것 같다, 한 번만 살려달라’고 하더라”고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지난주 방송에서 광주여대 양궁팀 감독과 면담을 하게 된 안산은 불편한 컨디션을 이야기했고, 감독은 ”2주간 휴식으로 팔이 떨리는 거다. 보름 정도 하게 되면 지적할 필요도 없이 잘할 것"이라고 믿음을 보냈다.

이후 안산과 선수들은 식사 후, 편의점에서 양궁부 법인카드로 25만 원어치의 간식을 쓸어담아 남다른 플렉스를 자랑했다. 안산은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에게 사인세례를 받으면서도 “친구들이 불편해할까봐 미안하다”고 말해 배려심을 보였다. 안산의 어머니도 깜짝 등장했다. 안산은 어머니를 만나자마자 “엄하”라며 애교를 부렸고 모녀는 친구 같은 모습으로 흐뭇하게 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