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맞은 제주 서비스업 “직원 먼저 줄였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직격탄 맞은 제주 서비스업 “직원 먼저 줄였다”

입력
2021.10.05 15:58
0 0

업체 중 83% 경영상 피해 호소
해고·휴직 등 고용 충격 여파 커

제주공항 내 마스크를 쓴 돌하르방. 제주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제주지역 서비스업 고용구조까지 변화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 업체들이 경영상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직원을 해고하거나 근무 시간을 줄이는 등 충격이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순국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지난 6월 도내 서비스업종 사업체 20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로 경영상 피해를 입은 업체가 83%(166곳)에 달했다. 또 코로나19로 고용변화(고용충격)를 경험한 사업장도 절반에 가까운 44.5%(89곳)로 나타났다.

고용변화 유형은 해고가 46.1%로 가장 많았고, 이어 무급?유급 휴직(18%), 교대근무 전환(10.1%) 순이었다. 해고가 가장 많은 업종은 도?소매업(66.7%)이고, 사업 시설 관리?지원?임대 서비스업(50%)과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50%), 교육 서비스업(42.9%), 숙박?음식점업(37.9%), 운수?창고업(2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는 제주지역 사업장내 일하는 방식도 바꿨다. 경영악화로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사업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종 전체 사업장 중 68%가 근로시간 단축제를 시행했고, 13.3%는 선택적 근무제, 10.7%는 탄력적 근무제를 각각 실시했다.

또 제주도가 고용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응답 업체의 65.3%가 고용유지지원금 확대를 꼽았다. 이어 휴업수당 지원 확대(11.1%), 취약계층 취업지원금 확대(4.5%) 순이었다.

이순국 책임연구원은 “여행·관광업,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종이 밀집되어 있는 제주 산업구조상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고용축소가 일어나고 있다”며 “임시일용직에 많이 분포하는 청년과 여성, 고령층이 고용상 불공정을 경험하지 않도록 체계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