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따라 손바닥에 '王' 쓴 이승환 "효험 있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따라 손바닥에 '王' 쓴 이승환 "효험 있음"

입력
2021.10.03 11:15
수정
2021.10.03 13:31
0 0

윤석열, 토론 때 손바닥에 쓴 '주술적 의미' 의혹 지속
조국 "손바닥에 '국민이 너의 왕이다'라고 적어줘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 MBN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한자로 임금 왕(王)을 쓰고 토론회에 참석한 것을 두고 온라인에서 패러디가 등장했다.

가수 이승환은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왼손에 붙은 반창고 위에 '王'자를 쓴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수술 부위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다. 덕분에 공연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며 "#효험있음"이라고 적었다.

앞서 1일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TV 토론에서 '王'자가 쓰인 손바닥을 보여 화제가 됐다. 이는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되기 위해 무속인을 만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으로 연결됐다. 이승환 역시 해당 문자에는 주술적 의미가 있음을 지적하기 위해 이 같은 사진을 올린 셈이다.



이승환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당초 당일 만난 지지자가 적은 것이 지워지지 않은 것이라며 단발성 해프닝이라는 식으로 대응했다가, 이전 토론회 때도 같은 글자가 적힌 것이 드러나자 "후보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지지자들이 토론이 있을 때마다 응원한다는 의미에서 적어주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손바닥에 쓰인 '왕'자가 주술적 의미로 적힌 것이라는 지적이 그치지 않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골'(武骨)이라고 소문났는데 알고 보니 '무골'(巫骨)이었다"며 지지자의 정체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했다. 또 "'신민'(臣民)을 만났으니 뿌듯했으리라. 이제 주권자 국민은 '내가 너의 왕이다'라고 손바닥에 적어 윤석열에게 보여주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순회 경선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자 관련 "최순실씨(개명 후 최서원) 생각이 나서 웃었다"며 "참 말씀드리기가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 댓글 중에 (윤 전 총장의 손바닥 그림이) '무당층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있다"며 "'이게 무당층이랑 무슨 상관이 있나'고 생각했는데 '무당'층이었다. (윤 전 총장이)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안 보이는 곳에다 새기지 그랬냐는 생각이 든다"고 웃으며 말했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