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한전, 지난해 억대 연봉자 3000명 육박…역대 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빚더미 한전, 지난해 억대 연봉자 3000명 육박…역대 최다

입력
2021.09.26 11:41
수정
2021.09.26 19:21
0 0

전남 나주시 빛가람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연합뉴스

한국전력 직원 가운데 억대 연봉자가 3,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직원 8명 가운데 1명 수준으로, 경영이 어렵다며 4분기 전기요금 인상까지 결정한 상황에서 정작 직원들은 과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6일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한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전의 억대 연봉자는 2,972명으로 재작년(2,395명) 대비 577명 증가했다. 사내 복지도 쏠쏠했다. 주택 구입을 목적으로 한 사내 대출 신청자는 지난해 620명으로, 1인당 8,210만 원가량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임기 내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공언했지만 사기극에 불과했다”고 주장하면서 “공기업 부채는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오는 만큼 공공기관들부터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전은 1조9,515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지만 부채가 59조7,721억 원으로, 부채 비율이 112.1%에 달했다. 올해는 6월 말 현재 부채 62조9,500억 원에 부채비율 122.5%를 기록 중이다.

앞서 한전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될 4분기(10∼12월) 연료비 조정 단가를 전 분기보다 3.0원 오른 킬로와트시(kWh)당 0.0원으로 책정했다. 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한전은 올 12월 책정할 예정인 내년도 기후환경요금도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높다. 올 상반기에만 기후환경비용으로 지난해의 70%에 해당하는 1조7,000억 원 이상을 투입, 하반기까지 포함하면 지난해보다 훨씬 많은 비용을 지출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