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 이낙연 "희망의 불씨"… '누적 과반' 이재명 "생각보다 많은 지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첫 승' 이낙연 "희망의 불씨"… '누적 과반' 이재명 "생각보다 많은 지지"

입력
2021.09.25 19:06
수정
2021.09.25 21:26
0 0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왼쪽)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경선 결과가 발표된 뒤 연단을 나서고 있다. 광주=뉴스1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첫 승을 거머쥐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위를 차지했지만, 전체 득표 과반을 사수했다.

이 전 대표는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 광주·전남에 무한 감사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 지사는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줬다"고 담담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낙연, 광주·전남서 47.17%... 이재명 46.95%

민주당은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투표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이 전 대표는 유효투표수 7만1,835표 중 3만3,848표(47.12%)를 얻어 이재명 지사(46.95%)에 비해 0.17%포인트 앞섰다. 이 후보가 경선에서 이 지사를 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후보는 광주·전남 경선에서 46.95%(3만3726표)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이 전 대표는 대의원 투표에서 46.91%(600표)를, 권리당원 투표에서 47.11%(3만3211표)를 기록했다. 모두 이 지사에 근소하게 앞섰다. 이 지사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는 45.97%(588표), 권리당원 투표에서는 46.98%(3만3118표)를 받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4.33%(3113표)의 득표율로 대구·경북과 강원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 5위였던 김두관 의원은 이날 0.94%(677표)로 박용진 의원의 0.66%(471표) 득표율을 꺾고 4위에 올랐다.

누적 득표율로 보면 이 지사가 52.90%(31만9,582표)로 1위를 지켰다. 이 전 대표는 누적 득표율 34.21%(20만1638표)로 2위에 머물렀다. 다만 두 사람의 누적 득표율 차이가 21.25%포인트에서 18.69%포인트로 줄었다.

추 전 장관은 누적 득표율 10.96%(6만6235표)로 3위, 박용진 의원이 1.23%(7434표)로 4위, 김두관 의원이 0.70%(4203표)로 5위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누적된 총 선거인단은 총 87만8380명으로 누적 투표율은 72.44%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이재명, 추미애 후보. 광주=뉴스1


이낙연 "무한 감사"... 이재명 '대장동' 우려

이 전 대표는 개표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첫 승을 안겨준 광주·전남 시도민에게 무한히 감사 드린다.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전북 개표 결과도 기대하냐'는 질문에는 "물론이다.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욱 노력해서 좋은 결과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어떤 점들이 첫 승을 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나'라는 취지의 질문에 이 전 대표는 "후보들의 진면목을 (당원들이) 시간이 갈수록 점점 많이 아시게 됐다. 광주와 전남 시도민들은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다른 지역보다 많이 아셔서 많은 지지를 보내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진면목'에 대장동 의혹이 포함되냐는 추가 질문에는 "여러 가지 제가 말씀 드린 그대로 받아들여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광주·전남이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의 정치적 본거지라서 저희가 상당히 불리할거라고 예측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줘서 감사하다"며 "겸허하게 최선을 다하고 판단과 결정을 수용하며 개선할 수 있는 점들 열심히 개선해서 더 많은 분들이 저를 믿고 응원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장동 의혹이 향후 자신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이 지사는 "덧붙여서 한 말씀 드리면 최근 대장동 개발 관련해 많은 얘기가 있는데 이게 투표나 판단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게 긍정인지, 부정적인 방향인지는 알 수 없지만 국민의 집단지성을 통해 대장동 사건은 토건비리 세력과 부패한 국힘 세력이 결탁해 공공개발을 막고 민간개발을 통해 토지 불로소득을 노리다 절반이나마 민관 합동개발을 통해 50%에서 70% 가까운 개발이익을 환수한 것에 대해서 도둑들이 '왜 도둑을 완벽히 못막았냐'는 적반하장을 국민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