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특혜 받았다"던 윤석열 캠프 하루 만에 주장 철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준용 특혜 받았다"던 윤석열 캠프 하루 만에 주장 철회

입력
2021.09.22 17:00
수정
2021.09.22 17:25
0 0

윤석열 측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 심화돼선 안 된다는 판단"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장남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씨가 지원금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던 윤석열 캠프 측이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22일 "21일 준용씨에 관한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됐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캠프는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돼선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 문준용씨 페이스북 계정 캡처

전날 김 부대변인은 "강원 양구군의 재정자립도는 전국 최하위 수준인데, 양구군은 10억여 원의 금액을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었고 이 중 7,000만 원이 준용씨에게 배정됐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준용씨가 지난 2년 반 동안 공공예산으로 지원받은 액수는 총 2억184만 원이라고 한다"며 "지원이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이뤄지고 있다. 지자체·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전시할 기회가 사라져 수입이 거의 없는 예술인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정부 지원금으로 고작 몇 백만 원을 손에 쥐는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마음은 또 어떨까"라고 강조했다.

이에 준용씨는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지원금이란 미술관이 전시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왜 대통령 아들의 작품을 세금으로 사냐고 하는데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다.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공 예산이 들어가는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