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박효준, 9회초 역전 투런포…피츠버그, 연장 끝 패배

알림

박효준, 9회초 역전 투런포…피츠버그, 연장 끝 패배

입력
2021.09.20 10:23
수정
2021.09.20 10:23
0 0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박효준이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2점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리츠)이 13경기 만에 홈런을 때렸지만 팀의 승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박효준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1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8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박효준은 2회초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 4회초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7회초에는 무사 3루에서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다.

이후 박효준은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9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상대 투수 딜런 플로로의 5구째 가운데로 몰린 92.5마일 싱커(약 148.9㎞)를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지난 4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13경기 만에 터진 시즌 3호 홈런이다. 4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낸 박효준의 타율은 0.180에서 0.184로 상승했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홈런으로 4-3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피츠버그는 9회말 동점을 허용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피츠버그는 10회초 1점을 추가했지만 10회말 르윈 디아즈에게 끝내기 투런포를 맞고 5-6으로 패했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