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2연속 강판 류현진, 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알림

2연속 강판 류현진, 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입력
2021.09.20 09:43
수정
2021.09.20 09:43
0 0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2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서 강판당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최근 2경기 연속으로 조기 강판을 당했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이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 오른쪽 엉덩이 부상 이후 두 번째 부상이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목에 뻐근함을 호소했다. 로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이 한차례 선발을 거르고 복귀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 중이다. 최근 두 경기에서 4⅓이닝 12실점을 범하면서 3.77이던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치솟았다.

류현진이 별 탈 없이 돌아온다면 29일 뉴욕 양키스전이 복귀전이 될 전망이다. 현재 13승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1승만 더하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시절 세 차례 기록했던 개인 한 시즌 최다승과 타이를 이룬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