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 저력' 보여준 김효주, KLPGA 투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해외파 저력' 보여준 김효주, KLPGA 투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

입력
2021.09.19 17:19
0 0

김효주가 19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파이널 라운드 4번홀에서 세컨드 샷을 하고 있다. KLPGA제공


‘해외파’ 김효주(2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19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62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친 김효주는 2위인 신인 홍정민(19)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가 국내 투어에서 우승한 것은 지난해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이고 투어 통산 12승이다. 그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는 올해 5월 HSBC 월드 챔피언십에서 투어 통산 4승을 거둔 바 있다.

전날 2라운드까지 이가영(22)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였던 김효주는 6번부터 11번 홀까지 6개 홀에서 버디 5개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에 나섰다.

2번 홀(파4) 보기와 4, 6번 홀 버디까지는 이가영과 김효주의 결과가 똑같았으나 김효주는 7, 8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로 이가영을 따라잡았고, 10번과 11번 홀 연속 버디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가영은 15번 홀(파3) 버디로 다시 김효주를 1타 차로 추격했지만 16번 홀(파4)에서 곧바로 보기가 나와 맥이 풀렸다.

신인 홍정민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2m가 안 되는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었더라면 김효주와 공동 1위가 될 수 있었지만, 이 퍼트가 빗나가며 동타를 만들지 못했다. 홍정민 다음 조에서 경기한 김효주는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18번 홀에서 경기했고, 이 홀에서 버디를 낚아 기분 좋은 우승 세리머니를 펼쳤다.

지난주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장하나(29)가 12언더파 204타를 기록, 김지현(30)과 이소미(22), 이소영(24)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2라운드 선두였던 이가영은 11언더파 205타로 윤이나(18), 아마추어 황유민(18)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기중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