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다시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강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양현종, 다시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강등

입력
2021.09.15 08:05
0 0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이 8월 2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구원 등판해 7회 투구하고 있다. AP 뉴시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다시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텍사스 구단은 15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양현종과 투수 웨스 벤자민을 마이너리그 트리플A 라운드록 익스프레스로 내려보냈다.

코로나19 관련 부상자명단에 올라있던 우완 투수 드류 앤더슨과 내야수 브록 홀트가 빅리그 로스터에 합류했다. 투수 닉 스나이더와 내야수 엘리 화이트는 60일짜리 부상자명단으로 이동했다.

앞서 양현종은 6월 17일 트리플A로 강등됐으나 텍사스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8월 25일 다시 빅리그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기회를 살리는 데는 실패했다.

양현종은 전날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1-11로 끌려가던 6회초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해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4피안타 2실점 했다. 지난 11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도 1⅔이닝 5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