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박지원 게이트, BBK 기획입국설 보는 듯해... 본질 흐리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영선 "박지원 게이트, BBK 기획입국설 보는 듯해... 본질 흐리기"

입력
2021.09.15 09:00
수정
2021.09.15 11:28
0 0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야권, 프레임 전환하지 않으면 
대선 승리 어렵다 판단한 듯"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월 26일 오전 세종시 세종파이낸셜센터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청사 현판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야권이 제기한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보도 연루설'에 대해 "BBK 기획입국설을 보는 것 같다"며 '본질 흐리기'라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14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2007년 BBK 사건이 났을 때도 국민의힘 세력(당시 한나라당)들이 BBK 기획입국설이라는 것을 만들어서 뒤집어 씌우려고 했다"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게 굉장히 유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2007년 17대 대선 때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가 투자자문회사 BBK의 주가조작 사건과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홍준표 의원 등은 '김경준씨가 청와대와 짜고 BBK 의혹을 부풀리기 위해 국내 입국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후 홍 의원이 증거로 제시한 편지가 가짜임이 드러났다.

박 전 장관은 "야권이 프레임을 전환하지 않으면 대선에서 이기기 힘들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며 "어떻게 해서든지 프레임 전환을 해서 뒤집어 씌우기, 되치기를 하겠다는 전략을 갖고 임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오세훈에 "하명수사?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나"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현장을 점검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에서 맞붙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파이시티' 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에 대해선 "자신의 입으로 한 얘기에 대해 다른 말씀을 하시는 것 같아서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인허가 사건은 시장 재직 시절과 무관하다"고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오 시장은 이후 "토론회 당시엔 기억이 안 났는데 지금 보니 (제 예전 임기에) 인허가가 나갔다"고 해명했다.

박 전 장관은 오 시장이 파이시티 수사를 '청와대 하명수사'라 주장하는 것을 두고 "청와대 하명수사를 했던 시기는 국민의힘 집권 시기"라며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꼬집었다.

오 시장이 '최측근'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을 미래특별보좌관에 앉힌 것도 "(서울시에 데리고 가지 않겠다는) 자신의 이야기를 스스로 지키지 못한 사람을 과연 서울 시민이 얼마나 신뢰하겠나"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리고 들어갈 말 못할 사연이 있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도 한다"고 말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