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피부염 환자 54% "치료에 경제적 부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 54% "치료에 경제적 부담"

입력
2021.09.14 22:35
0 0

중증아토피연합회, 환자 672명 설문 조사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아토피 피부염 환자 절반가량이 치료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증아토피연합회가 ‘세계 아토피 피부염의 날’(9월 14일)을 맞아 환자 67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지난달 13~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설문에 참여한 환자들의 투병 기간은 ‘11년 이상’이 40.5%로 가장 많았다. ‘7~10년’은 15.6%, ‘3~7년’은 20.1%였다.

이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치료법은 ‘바르는 약(국소 치료제ㆍ74.6%)’이었다. 항히스타민제(53%), 스테로이드제(37.4%), 전신 면역억제제(9.4%)가 뒤를 이었다.

최근 환자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는 최신 표적 치료제에 대해선 ‘최신 표적 치료제를 써봤거나 처방 중’이라는 답변이 31.1%였다.

‘써보고 싶었지만 처방을 못 받았다’는 답변은 16.1%, ‘써본 경험이 있지만 현재는 중단한 상태’는 8.6%였다.

치료 의향은 있었지만 처방받지 못한 가장 큰 이유로는 ‘건강보험 급여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서’라는 답변이 29.7%로 가장 많았다. ‘치료비 등 경제적 부담이 커서’라는 답변도 24.8%였다.

환자들은 아토피 피부염 치료 외에도 사회생활, 대인관계 등 일상생활에서도 고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 속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아토피 피부염 치료 과정’이라는 답변은 32.7%였고, ‘직장ㆍ학교 등 사회생활(22.5%)’ ‘대인관계(19.8%)’ ‘우울ㆍ불안 등 정서적 문제(8.6%)’ 등이 뒤를 이었다.

경제적 부담도 큰 것으로 확인됐다. 질환 관리 및 치료에 관해 ‘경제적 부담이 매우 크다’는 답변은 18%, ‘크다’는 응답은 35.9%로, 환자의 절반 이상이 경제적 부담을 느꼈다.

특히 투병 기간이 11년 이상인 환자의 71.7%가 ‘매우 크다’ 또는 ‘크다’고 답해 투병 기간이 길수록 경제적 부담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조은 중아연 대표는 “일상생활이 거의 불가능한 중증 환자도 많지만, 아직도 아토피 피부염을 가벼운 피부 질환이나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생긴 질환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대표는 “더 좋은 치료제들이 출시돼 환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고, 보험 기준도 완화돼 환자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치료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