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서버 다운 뚫고 '캐스퍼' 구매 성공... "퇴임 후 사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서버 다운 뚫고 '캐스퍼' 구매 성공... "퇴임 후 사용"

입력
2021.09.14 10:23
수정
2021.09.14 11:09
0 0

직접 온라인 예약으로 구매
'광주형 일자리' 응원 차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첫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 사전예약에 성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캐스퍼 온라인 사전예약 신청 첫날인 이날 오전 직접 인터넷을 통해 차량을 구입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온라인 동시 접속자 70만 명이 몰리며 서버가 일시 다운됐고, 문 대통령도 구매에 실패하다 오전 9시 30분쯤 예약에 성공했다고 한다. 박 대변인은 “캐스퍼 차량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것으로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가 오는 29일 출시 예정인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을 공개하고 14일부터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캐스퍼 외장 모습. 현대차 제공

GGM은 최대주주(지분 21%)인 광주시와 2대 주주인 현대차(19%)가 공동출자, 사회적 대타협으로 설립한 완성차 생산 합작법인이다. 근로자에게는 안정적 일자리, 투자기업에는 합리적 수익을 보장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모태다.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를 타결, 지난해 4월 공장을 준공했고, 이날 첫 모델인 캐스퍼를 출고한다. 현대차가 판매ㆍ서비스를 전담하며 가격은 1,300만~1,800만 원대로 책정됐다.

박 대변인은 “이번 광주형 일자리 생산 차량의 구입 신청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온 상생형 지역일자리 정책의 성공적인 정착과 확산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