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조짐에,?IAEA 사무총장 "심각한 문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조짐에,?IAEA 사무총장 "심각한 문제"

입력
2021.09.14 00:16
0 0

북한에 안보리 관련 결의안 준수 촉구
IAEA 지난달 "5㎿ 원자로 가동? 정황"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3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 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빈= AFP 연합뉴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3일(현지시간) 북한 영변 핵시설 원자로 재가동 조짐이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IAEA는 최근 영변 원자로 가동이 의심되는 정황들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IAEA 이사회에서 "북한의 핵 활동은 계속해서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더군다나 5㎿(메가와트) 원자로와 방사화학 실험실의 새로운 가동 조짐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핵 프로그램 개발은 유엔 안전보장이상회의 관련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북한에 협조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북한에 안보리 관련 결의안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준수하며 핵확산금지조약(NPT)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IAEA에 신속히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IAEA 사찰단의 부재 기간 발생한 중요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라는 요청이다.

앞서 IAEA는 지난달 27일 발간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 내 5㎿ 원자로와 관련해 "7월 초부터 냉각수 배출을 포함해 원자로 가동 상태와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5㎿ 원자로는 북한의 핵무기 제작과 관련된 핵심 시설이다. 여기에서 가동 후 나오는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이 추출된다. 또 지난 2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5㎿ 원자로 근처에 있는 폐연료봉 재처리 시설인 방사화학 연구소가 가동된 정황도 있다고 IAEA는 전했다.

진달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