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사이버 범죄 ‘랜섬웨어’ 해킹 방어 손잡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미, 사이버 범죄 ‘랜섬웨어’ 해킹 방어 손잡았다

입력
2021.09.13 06:29
0 0

미 NSC, 한미 사이버 워킹그룹 화상회의 개최 확인

게티이미지뱅크


한국과 미국이 사이버 범죄 대응을 위한 워킹그룹 첫 회의를 개최한 사실이 12일(현지시간) 확인됐다.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사이버 안보 협력 강화 차원이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9일 화상회의를 개최한 뒤 10일 트위터를 통해 “랜섬웨어를 비롯한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간) 협력을 강화하는 등 한미동맹의 힘을 보여줬다”라고 밝혔다. 또 “전 세계 사이버 범죄에 맞서 싸우기 위해 국제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는 청와대 NSC 산하 범정부 워킹그룹이 이 회의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랜섬웨어 사이버 범죄는 해킹을 통해 데이터 등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이를 인질 삼아 돈을 받아내는 방식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5월 송유관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육가공업체 ‘JBS 미국’이 잇따라 랜섬웨어 방식의 해킹을 당한 뒤 NSC를 중심으로 사이버 범죄 대응에 집중해왔다.

미국은 특히 러시아 중국 북한의 해커 조직 등이 미국 기업은 물론 정부기관을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이어가자 대응 수위를 높이는 상황이었다. 이에 5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워싱턴 정상회담 합의문에도 사이버 안보 협력 심화 내용이 담겼다.

한국은 지난 7월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어 한미 사이버 워킹그룹 출범과 한미 간 공동 대처 및 협력 체계 강화 사실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당시 발표의 연장선상 조처로 해석된다.

워싱턴= 정상원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