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전세난… 서울 빌라 지하층도 전세 1억 시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막힌 전세난… 서울 빌라 지하층도 전세 1억 시대

입력
2021.09.08 16:19
수정
2021.09.08 17:53
0 0

서울 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가 1억435만 원
서초구 평균 1억7,434만 원으로 가장 비싸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던 동네 모습.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 정교하게 만든 세트다. 고양시 제공

지속되는 전세난에 서울 빌라 반지하 전셋값도 1억 원을 넘어섰다. 옥탑방과 함께 주거환경이 열악한 곳으로 꼽히는 지하층 평균 전세보증금이 1억 원을 돌파한 것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올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전용면적 60㎡ 이하 연립·다세대주택(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보증금이 1억435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서울 빌라 지하층 평균 전셋값은 2017년 7,801만 원에서 2018년 8,814만 원으로 상승했다. 지난해에는 9,500만 원을 찍었고 올해는 국토부가 실거래가를 집계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1억 원 문턱까지 넘었다. 그만큼 전세난이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서울 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가. 그래픽=송정근 기자

서울에서 빌라 지하층 평균 전셋값이 가장 비싼 자치구는 서초구(1억7,434만 원)다. 올해 들어 방배동에서 전용면적 59.83㎡ 지하층이 3억3,000만 원, 반포동에서는 43.56㎡ 지하층이 2억8,000만 원에 전세로 거래되기도 했다.

평균 전셋값 1억7,073만 원을 기록한 강남구에서는 개포동의 전용 37.35㎡ 지하층이 3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이어 종로구(1억6,031만 원) 용산구(1억4,387만 원) 영등포구(1억3,214만 원) 중구(1억3,000만 원) 순으로 지하층 평균 전셋값이 높았다.

서울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지하층 전세는 종로구 부암동의 전용면적 59.87㎡짜리였다. 지난해 지어진 신축 빌라 지하층으로 4억 원에 거래됐다. 용산구 이태원동의 41.76㎡ 지하층 전세는 3억8,000만 원, 마포구 북아현동의 59.36㎡ 지하층은 3억5,000만 원에 각각 거래됐다.


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금 상위 5개 자치구. 그래픽=송정근 기자

지하층 평균 전셋값이 가장 싼 자치구는 도봉구(7,089만 원)로 나타났다. 이어 노원구(7,200만 원) 강북구(7,909만 원) 은평구(8,015만 원) 양천구(8,114만 원) 중랑구(8,429만 원) 순으로 전세보증금이 낮았다. 스테이션3 관계자는 "최근 집값과 전월세 가격이 급등한 영향으로 주거 취약시설인 빌라 지하층의 전셋값마저 상승했다"고 밝혔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