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일 '북한 우호국' 몽골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10일 '북한 우호국' 몽골 대통령과 정상회담

입력
2021.09.08 00:30
0 0

화상회담... 비핵화 北 설득 요청할 듯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북한에 우호적인 몽골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 설득'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몽골은 그동안 우리 정부가 중점 추진해 온 신(新)북방정책의 주요 협력국이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우리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온 국가”라며 정상회담 계획을 밝혔다. 올 6월 대통령에 선출된 후렐수흐 대통령은 2018년 1월 총리 신분으로 방한했을 때 문 대통령을 예방한 적 있어 인연이 없지 않다.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한반도 문제 등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한ㆍ몽골 관계를 한 차원 높게 발전시키는 계기이자 신북방 외교를 내실화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