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손잡은 아마존의 '직구 무료배송'...e커머스 업계 '긴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1번가 손잡은 아마존의 '직구 무료배송'...e커머스 업계 '긴장'

입력
2021.08.25 19:00
0 0

11번가에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31일 오픈
SKT 'T우주' 구독하면?해외 직구 배송비 무료
2만8,000원 이상 구매해도 무료

아마존이 31일 11번가에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연다. 11번가 제공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아마존이 11번가와 손잡고 오는 31일 한국에 상륙한다. 아마존의 해외 진출은 13번째이지만, 현지 플랫폼과의 제휴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e커머스 업계가 긴장하는 이유다.

11번가 'T우주' 구독하면 아마존 해외 직구 무료배송

오는 31일 아마존이 11번가를 통해 국내에 상륙한다. SKT 기자간담회 캡처

SK텔레콤과 11번가는 미국 아마존 상품을 11번가에서 바로 주문할 수 있는 해외 직접구매(직구) 서비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오는 31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11번가에서 디지털, 패션, 리빙, 도서 등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상품을 그대로 주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여기에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단독 기획전도 준비한다.

배송비는 SK텔레콤이 선보인 구독서비스 ‘T우주’에 가입하면 무료다. 우주패스는 아마존 상품 무료배송뿐 아니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F&B(음식, 음료)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가격은 월 4,900원과 9,900원 중 선택할 수 있다. 가입하지 않더라도 11번가에서 2만8,000원 이상 아마존 상품을 구입하면 배송비가 무료다.

SK텔레콤은 구독서비스 'T우주'를 출시했다. 우주패스에 가입하면 11번가와 아마존, 스타벅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SKT 기자간담회 캡처


"11번가에서 쇼핑하듯, 쉽게 아마존 직구하세요"

이상호 11번가 대표이사가 31일부터 11번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T 기자간담회 캡처

11번가는 해외 직구의 걸림돌을 모두 없앴다. 우선 배송기간을 단축시켰다. 미국 시애틀에 있는 물건 중 일부를 서부 물류창고로 옮겨 평균 배송일은 6~10일, 국내 고객이 자주 구매하는 상품의 경우 4~6일에 배송할 수 있게 했다. 상품 설명과 기존 아마존 구매 고객이 남긴 리뷰를 한국어로 볼 수 있게 했고, 반품 및 환불도 11번가를 통해 이뤄진다.

이상호 11번가 대표이사는 “기존 해외 직구 서비스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은 상품을 갖췄다”며 “인기 상품의 이미지에 있는 텍스트도 한국어로 확보하는 등 한국 사이트라고 느낄 정도로 사용자경험(UX)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긴장하는 e커머스 업계...시장 재편될까

쿠팡 물류센터에 배송 출발을 앞둔 상품들이 가득 쌓여있다. 쿠팡은 아마존의 '랜덤스토우' 방식을 도입해 국내 환경에 맞게 변형해왔다. 쿠팡 제공

국내 e커머스 업체들은 아마존의 진출에 긴장하는 분위기다. 아마존의 유통전략이 쿠팡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서다. 쿠팡은 ‘한국판 아마존’을 목표로 규모의 경제에 기반한 가격 경쟁력, 빠른 배송 등을 추구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에서 쿠팡이 구축한 ‘싸고 빠르게’ 생태계에서 아마존의 경쟁력이 어느 정도 발휘될지가 관건”이라며 “11번가는 e커머스 업계에서 격차가 조금 벌어진 4위인데, 상장을 앞두고 승부수를 띄웠다”고 평가했다.

직구족을 잡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여행길이 막히면서 해외 직구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해 해외 직구 구매액은 13% 증가하며 처음으로 4조 원을 돌파했다. 쿠팡은 이를 겨냥해 2주 가까이 걸렸던 배송기간을 1주일로 대폭 줄였고, 미국 외 국가로 직구 시장을 넓히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G9를 ‘해외 직구 특화 쇼핑몰’로 정하고 서비스를 강화해왔다.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