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위드 코로나' 검토...신중하고 세심한 준비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내달 '위드 코로나' 검토...신중하고 세심한 준비를

입력
2021.08.21 04:30
0 0

의료진이 지난 13일 고양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코로나 중증 병동에서 환자에게 기도삽관을 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20일 전 국민 70% 이상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 말 10월 초쯤 방역 태세를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일부 국가처럼 고령자나 중증환자 등 고위험군 관리에 집중하면서 거리 두기 등 일상의 제한을 풀어갈 수 있다는 의미다. 구체적인 전환 시기는 접종률과 의료체계 역량 등에 달렸지만 사회경제적인 부담이 큰 거리 두기를 무한정 이어갈 수 없다는 점에서 충분히 검토할 만하다. 정부는 전환에 대비해 세심한 준비를 하기 바란다.

코로나 감염 상황은 이날도 하루 확진자가 2,000명을 넘는 최악의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줄어드는 듯했던 유행 증가세가 지난주부터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것도 우려된다. 아직 병상이 여유 있다고 하지만 중증환자와 사망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방역 당국이 신규 확진자 2,500명이 이어질 경우 의료 대응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볼 정도이니 이날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 두기 2주 연장 결정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이런 가운데 피로가 누적된 의료진의 대응이 한계에 다다른 것도 간과할 수 없다. 민주노총 보건노조는 감염병 전문병원 조기 설립, 공공의료기관 확충, 간호사 1인당 환자 숫자 법제화 등을 내걸고 5월부터 정부와 교섭했지만 진전이 없다며 조만간 총파업을 예고했다. 코로나 현장 대응의 중심축인 간호사, 요양보호사, 의료기사 등 8만여 명이 가입한 노조의 파업이 불러올 방역 혼란은 불을 보듯 뻔하다. 정부가 더 적극적인 소통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델타 변이 등장으로 백신 접종률과 무관하게 확진자 폭증이 전 세계 공통 현상이다. 방역 체계도 접종률도 우리와 비슷한 일본의 경우 올림픽 기간 늘기 시작한 확진자가 하루 2만5,000명 수준으로 치솟아 병상 부족으로 심각한 곤란을 겪고 있다. 중증 환자를 억제하려면 확진자 절대 숫자를 줄이고 무엇보다 백신 접종률을 올리는 것이 급선무다. 시민 각자가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이 고비를 넘어서야 '위드 코로나'에 다가설 수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