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격려해야지 발목 잡을 일이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측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격려해야지 발목 잡을 일이냐"

입력
2021.08.03 13:00
수정
2021.08.03 14:07
0 0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 안민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 반발 커지자?
"보편 지원 당론 채택해놓고 자기부정"?
尹 '부정식품' 발언엔 "기득권" 사과 촉구

2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한 가게에 붙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 문구. 전 국민의 약 88%가 1인당 25만 원씩 받는 상생 국민지원금은 작년 긴급재난지원금과 마찬가지로 동네 마트, 식당, 편의점 등에서 쓸 수 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온라인몰, 대형전자 판매점, 유흥업종, 골프장, 노래방, 복권방, 면세점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날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의 용도 제한 규정을 기본적으로 지난해 재난지원금과 같게 운영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전 국민 88%가 1인당 25만 원씩 받기로 결정난 재난지원금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는 100%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방향을 틀면서 더불어민주당 내부가 시끄럽다.

당장 함께 경쟁하는 민주당 대권주자들은 이 지사가 국회, 정부, 청와대까지 합의한 것을 어기면서 일방통행하고 있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현직 도지사의 권한으로 돈을 뿌리는 행위로, 공정 경선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이재명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맡고 있는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한번 해보라고 격려할 것이지, 발목 잡을 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경기도가 보편 지원을 시도해 다른 시도의 선별 지원과 효과를 비교 분석할 수 있다면 "한국 사회가 나아가야 할 정책 방향에 대한 좋은 시금석, 모델이 될 것 같다"고도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경기도-대전광역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전=뉴스1

안 의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당내 대권주자들이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는 것에 대해 "일리가 있다"면서도 "재정 건전성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분명히 재정을 풀어야 할 시점이다. 경쟁 후보들도 이 지사의 입장이었으면 적극적으로 지자체의 의견을 검토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여야정 합의를 파기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선 "합의를 했지만 민주당은 전 국민 보편 지급을 하려고 했다. 당국의 반대로 어정쩡하게 타협한 결과가 88올림픽 시절도 아니고 88%다. 기준도 명확하지 않다"며 "불과 10일 전에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했던 100% 보편 지급에 대한 자기 부정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2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박진영 전 캠프 대변인이 이 지사의 과거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듯한 주장을 폈다 비판을 받고 자진사퇴한 데 대해 "이 지사가 공직하기 전 음주운전을 한 것을 잘못했다고 여러 차례 사과했다"며 "박 대변인의 설화를 가지고 이 지사의 과거 음주운전을 소환하는 것은 좀 과하다고 본다"고 엄호에 나섰다.

그러면서 "(박 전 대변인이) 실수한 것이다. 사퇴를 스스로 결정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음주운전은 간접살인이니까 어떠한 경우에도 간단하게 보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음주운전에 대해 "분명 잘못된 행동이지만, 몇 만 원 대리비도 아끼고 싶은 마음을 모르는 소리"라는 황당한 주장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렸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부정식품' 발언에 대해선 "귀를 의심했다. 전형적인 기득권자의 입장을 대변한 것"이라며 "불량식품을 먹지 않도록 빈부격차, 양극화 등의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데, 가지지 못한 자의 입장에선 얼마나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인가. 대단히 잘못된 발언이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강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