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중립을 낮술처럼 마셔버렸다"... 윤석열 입당 깎아내린 與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중립을 낮술처럼 마셔버렸다"... 윤석열 입당 깎아내린 與

입력
2021.07.30 21:50
0 0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검사’ ‘헌정질서 문란’ 같은 격한 표현을 쓰며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이 최근 지지율 하락에 따른 궁여지책에 불과하다며, 그 의미와 파장을 평가절하 하는 발언도 잇달았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이란 분이 왜 정치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본인 지지율이 높으니까, 권력을 교체해야 하니까, 같은 막연한 생각으로 얼마나 정치를 지속할 수 있을지 국민이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검찰총장과 감사원장 출신을 자기 당 후보로 영입해 국민 앞에 나서게 됐는데, 이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있을 것”이라며 “세계 정치사에서 상당히 특이하고, 비정상적인 현상”이라고 꼬집었다.

최고위원들도 가세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은 검찰총장 시절 진행한 정치적 수사와 기소가 결국 국민의힘에 입당하기 위해 바친 제물이었다는 것을 인정한 행보"라며 "마지막 퍼즐 잘 봤다”고 비꼬았다. 이어 “윤 전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낮술처럼 마셔버리고 개인 사익만 추구하는 정치인”이라고 직격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얄팍한 내공과 밑천이 다 드러나니 만회를 해보고자 국민의힘 그늘로 쫓기든 도망친 것 아니냐”고 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11월 입당설을 흘리며 간 보기에 열중하던 윤석열씨가 겨우 한달 만에 입당한 데는 줄곧 내리막을 걷는 지지율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대선주자들도 일제히 맹공을 퍼부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 시절 윤 전 총장을 법부부가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으로 징계하려 했던 정당성이 확인됐다"며 "정치검사의 마각이 드러났다”고 힐난했다. “검찰총장의 대선ㆍ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도 했다. 박용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은 민주주의 정치질서를 뒤흔드는 헌정질서 문란행위”라고 했다.

다만 이재명 경기지사는 “정당주의 체제에 부응해서 본인의 모든 걸 내놓고 국민의 판단과 결정을 기다리는 게 온당한 태도”라며 “잘하신 것 같다”고 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즉각 반응하지 않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민주당 일부에서는 윤 전 총장의 입당이 대선 국면에서 ‘호재’라는 반응도 나왔다. 신동근 의원은 “오히려 잘 됐다. 불확실성은 제거됐다. 윤석열, 최재형 경쟁력이 별볼일 없다는 게 드러나고 있다”며 “민주당을 위해서는 땡큐”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도 “윤석열의 조기 입당은 두고두고 뼈아픈 패착이 될 것”이라고 했다. 송영길 대표도 “민주당으로선 오히려 대선 국면이 간명해지고 좋아졌다”고 했다.

박준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