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변이 발등 불 떨어진 美… 바이든 “軍 의무접종, 연방공무원은 접종 증명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델타변이 발등 불 떨어진 美… 바이든 “軍 의무접종, 연방공무원은 접종 증명해야”

입력
2021.07.30 16:00
0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연설을 하기 전 착용하고 있던 마스크를 벗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모든 미국 국민이 보건당국의 마스크 착용 지침을 따라줄 것을 촉구하며 강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시행을 공식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을 통해 “우리는 마스크를 써서 서로를 보호하고,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도록 노력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이 가속화하면서 자칫하면 다시 일상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수개월 간 감소했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델타 변이로 급증하고 있다”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감염 물결이 나타난다”고 주의를 환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19의 새 물결이 우리 사회를 폐쇄하는 것을 막을 도구가 있다”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이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군인들을 대상으로 한 필수 예방접종 목록에 코로나19 백신을 포함시킬 것도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군은 질병이 만연한 전 세계 여러 곳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제복을 입은 우리 군인들은 가능한 한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군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셈이다. 이와 더불어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백신을 완전히 접종했음을 증명하도록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마스크 의무 착용과 정기적인 검사를 받도록 하는 새로운 방역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접종 의무화를 명시적으로 지시한 것은 아니지만 자발적 접종을 권고했던 기존 입장에서 강화된 조치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인센티브 지급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는 직원과 직원 가족의 예방 접종을 위해 휴가를 주는 고용주들에게 보상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게는 100달러(약 11만5,000원)을 지급하겠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센티브가 이미 백신 접종을 한 사람들에게는 불공평하다고 생각될 수 있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는 것이 우리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며 양해를 당부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뱡역 지침 강화는 델타 변이의 감염력이 생각보다 더 강력하다는 분석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델타 변이 감염자들은 알파 변이 감염자보다 기도에 생성되는 바이러스량이 10배 더 많다는 내용을 담은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의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고 전했다. 문건에 따르면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로부터도 백신 미접종자와 유사한 수준의 바이러스를 방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뉴욕타임스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천연두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높다”는 내용도 문건에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 급증 양상은 뚜렷하다. 지난 19~25일을 집계 기간으로 한 29일 자 세계보건기구(WHO)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50만332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직전 집계보다 131% 증가한 수치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는 29일 현재 미국의 일일 확진자는 8만9,181명이라며 4만4,673명을 기록한 인도, 4만3,479명을 기록한 인도네시아 등에 비해 현격히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