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혈액검사로 진단 가능해진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혈액검사로 진단 가능해진다

입력
2021.07.29 19:13
수정
2021.07.29 19:16
0 0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혈액검사로 손쉽게 진단할 수 있게 됐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혈액검사만으로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영선 고려대 구로병원 간센터 교수와 김정안 고려대 의대 의과학연구지원본부 연구교수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환자 24명 혈액의 miRNA(혈청 마이크로 RNA)를 분석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진단할 수 있는 혈액 내 생체 표지자(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자의 25%에서 나타난다. 단순 지방간과 달리 간 염증과 섬유화가 진행돼 간경변증과 간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지방간은 초음파검사로 비교적 쉽게 진단할 수 있지만 단순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감별하려면 간 조직 검사를 해야 한다.

그러나 간 조직 검사는 검사비가 비싸고,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손쉽게 시행할 수 없어 단순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구분할 수 있는 비침습적 검사를 개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자의 혈액 분석에서 확인된 2,588개의 miRNA 중 지방간염 환자에게서 뚜렷이 발현한 miRNA를 선별했다.

그 결과, 4가지 miRNA(miR-21-5p·miR-151a-3p·miR-192-5p·miR-4449)가 지방간염 환자에게서 유의미하게 나타났을 뿐만 아니라 단순 지방간과 지방간염을 구분하는 데 유용했다.

이들 지표를 활용했을 때 지방간염 진단 정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곡선하면적(AUC·1에 가까울수록 진단 정확도가 높음)은 0.875로 효과적이었다.

연구팀은 이 지표가 실제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을지를 확인하기 위해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모집한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환자 37명의 혈액 샘플을 검증했다. 이 분석에서도 AUC 값이 0.874로 정확도가 높았다.

김정안 교수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진단 키트 및 신약 개발과 관련된 인자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영선 교수는 “혈액 채취만으로도 지방간염을 감별할 수 있는 지표를 밝혀낸 것”이라며 “전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자 중 지방간염 환자를 구분함으로써 간경변증 및 간암 악화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 호에 실렸다.

이영선(왼쪽) 교수와 김정안 연구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