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SH사장 후보자, 논란의 '부동산 4채' 들여다보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논란의 '부동산 4채' 들여다보니

입력
2021.07.29 18:40
수정
2021.07.29 18:40
0 0

서울 청담동 아파트·잠원동 상가 등 4채 보유
공시가·매입가보다 낮게 재산신고 '축소 의혹'
"부산 2채 속히 처분" 사과에도 싸늘한 시선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의 임명을 놓고 오세훈 서울시장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김 후보자가 부동산 4채를 보유한 사실이 부각되면서 전날 서울시의회로부터 부적격 판단을 받았고, 무엇보다 다주택 공직자에 대한 여론이 우호적이지 않아서다. 김 후보자는 2채를 정리하겠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서울 강남 지역 부동산은 남겨둔 터라 상황은 쉽게 진정되지 않을 전망이다.

2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로부터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전달받았다. 앞서 시의회는 이틀 전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뒤 전날 부적격 의견으로 경과보고서를 의결했다. 공사 발전을 위한 비전이 미흡하고, 다주택 보유 과정에 대한 소명이 불분명하다는 등의 이유에서다.

오 시장은 시의회 의견과 관계없이 SH 사장을 임명할 권한이 있지만 강행에 신중한 분위기다. 시 안팎에선 김 후보자의 다주택 보유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후보자가 지난해 8월 전직 의원 신분으로 신고한 재산내역을 보면, 그는 배우자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서초구 잠원동 상가,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 부산 중구 중앙동 오피스텔을 보유하고 있다. 4채의 신고가격 총합은 16억1,358만 원이다.

부동산 4채에 축소 신고 의혹까지

김 후보자가 보유 부동산 가격을 축소 신고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직자는 부동산 재산을 실거래가 또는 공시가격으로 신고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김 후보자가 13억2,800만 원으로 신고한 청담동 아파트는 지난해 공시지가가 15억6,700만 원이었다. 올해 1월 해당 단지에서 김 후보자와 비슷한 층수 아파트가 23억5,000만 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실거래가는 20억 원 내외로 추정된다.

또 김 후보자가 2008년 남편과 공동명의로 1억5,000만 원에 사들인 잠원동 상가는 지난해 신고가가 12년 전 매입가보다 낮은 1억1,526만 원이다. 김 후보자 남편 소유 부산 오피스텔은 7,432만 원으로 신고됐지만, 2016년 매입 당시 비슷한 층의 동일 평수 실거래가가 1억1,300만 원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후보자 소유 부동산 4채 중 실거주용은 남편이 사는 부산 부곡동 아파트뿐이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총선 때 경기 고양정(일산서구)에 출마하면서 원래 살던 청담동 아파트를 전세로 놓고 고양시 아파트를 빌려 살고 있다. 부산 오피스텔은 월세를 놨다. 김 후보자는 이에 대해 "부산에서 근무하는 남편이 업무 공간으로 쓰려고 오피스텔을 매입했다가, 차후 별도 업무 공간이 생겨 임대했다"고 설명했다. 잠원동 상가는 김 후보자 모친이 무상 임대하고 있어 증여세 논란도 제기된 상태다.

김현아 "부산 2채 속히 매각" 사과

김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그는 "SH 사장 자격 논란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다주택 소유 지적에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말해 논란을 샀던 점에 대해서도, "제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시민단체와 여권은 임명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제정의시민실천연합은 전날 "김 후보자는 주택을 4채나 보유한 다주택자이면서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서 20여 년을 재직하며 민간 건설사 이익을 대변해온 인물"이라며 서울시에 지명 철회를 요청했다. 참여연대도 지난 26일 김 후보자를 반대하는 입장문을 냈다. 이재명 경기지사 등 여권 인사들도 지명 철회 여론에 동조하고 있다.

우태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