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1800명대 되나...최다기록 또 깨질 수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또 1800명대 되나...최다기록 또 깨질 수도

입력
2021.07.27 22:18
수정
2021.07.27 22:29
0 0

27일 오후 9시까지 1,712명

27일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2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71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1,219명보다 493명 많다. 지난주 화요일(20일)의 중간집계 1,681명보다도 31명 많다.

1,712명 자체는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이 한꺼번에 반영됐던 지난 21일(1,726명)을 제외하고 이번 '4차 대유행' 이후 오후 9시 기준 최다 기록이다. 해외유입을 제외하면 사실상 가장 많은 수치다.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165명(68.0%), 비수도권이 547명(32.0%)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63명, 경기 502명, 인천 100명, 부산 96명, 대전 71명, 경남 62명, 강원 61명, 대구 55명, 충북 40명, 경북 33명, 충남 31명, 광주·제주 각 23명, 전북 19명, 전남 14명, 울산 12명, 세종 7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800명 안팎, 많게는 1,8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가 1,842명(22일 0시 기준)을 넘어서면 또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46명 늘어 최종 1,365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 확산하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이날까지 3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8일로 22일째가 된다.

이달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781명→1,842명→1,630명→1,629명→1,487명→1,318명→1,365명을 나타내며 1,300∼1,800명대를 오르내렸다.


윤현종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