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수술 후 방사선 후유증 대폭 줄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방암 수술 후 방사선 후유증 대폭 줄인다

입력
2021.07.27 20:34
0 0

유방암 수술을 받은 뒤 방사선 치료를 시행할 때 누촐 부작용을 줄이는 방법이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유방암 수술 후 방사선 노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법이 나왔다.

장지석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와 김진성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의 방사선 치료 시 정상 장기 후유증을 예방할 수 있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유방암 환자의 연간 발병 수치는 지난 2000년 6,000명에서 2018년 2만8,000명으로 18년 새 300% 넘게 증가했다.

매년 유방암으로 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는 2만 명을 넘어섰다. 방사선 치료는 2019년 수도권 암 환자 중 48.9%인 5만7,448명이 받을 정도다.

하지만 유방암 환자의 방사선 치료는 피부염ㆍ폐렴 등 급성 부작용뿐만 아니라 드물게 심장 독성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심장 독성은 방사선에 노출된 관상동맥을 좁게 하거나 심실 근육 손상으로 협심증ㆍ심근경색 등을 유발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왼쪽 유방암 환자 15명을 대상으로 8가지 방식의 방사선 치료에 대한 컴퓨터 가상 실험(In silico) 연구를 통해 120개의 체적 선량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체적 회전 치료(VMAT)를 이용하면 표준 방식의 삼차원 방사선 치료(3DCRT-FB-CF)보다 심장에 들어가는 선량이 50% 감소했다.

삼차원 방사선 치료의 선량 결과는 심장 선량이 7.83Gy에 달했지만, 지속적 양압 호흡법(CPAP)과 체적 회전 치료 및 저분할 방식(HF)을 병용한 치료 기법에서는 평균 심장 선량이 2Gy로, 표준 방식의 방사선 치료 대비 지표가 72% 개선됐다.

지속적 양압 호흡법과 체적 회전 치료 병행 시 폐 선량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표준 삼차원 방사선 치료 방식과 비교해 동측 폐에 들어가는 선량이 67% 감소했다.

장지석 교수는 “유방암 생존자의 삶과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치료 독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중요해질 것”이라며 “방사선 치료 부작용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으로 치료를 회피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김진성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사선 치료의 다양한 방법을 종합적으로 비교 평가했다”며 “지속적 양압 호흡법 적용 여부에 따라 발생하는 심장과 폐의 선량 차이를 확인해 기존 유방암 방사선 치료에서 개선할 점을 시사하는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임상 종양 국제 학술지 ‘Frontiers in Oncology’에 최근 실렸다.

장지석(왼쪽) 김진성 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