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2 표적 치료하면 유방 원발암·림프절 전이암 모두 효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HER2 표적 치료하면 유방 원발암·림프절 전이암 모두 효과"

입력
2021.07.22 20:24
수정
2021.07.22 20:30
0 0

림프절에 전이된 유방암 치료법의 하나인 표적 치료법에 새로운 기준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마련됐다. 게티이미지뱅크

림프절에 전이된 유방암 표적 치료의 새로운 기준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제시됐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8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전체 여성 암 환자 11만5,080명 가운데 20.5%에 해당하는 2만3,547명이 유방암이었다. 여성 암 환자 5명 중 1명은 유방암 환자인 셈이다.

정준ㆍ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팀은 ‘HER2 양성 유방암’과 이로 인한 ‘전이 림프절’에 표적 치료제를 단일 또는 이중으로 사용했을 때 치료 효과를 비교한 결과, 유방 원발암을 치료하면 림프절 전이암도 치료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림프절 전이암에 단일 약제만 사용해도 이중 약제 사용 시와 비슷한 치료 효과가 있었다.

연구팀은 2007~2018년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유방암 환자 중 진단 당시 림프절 전이가 있고 선행 화학 요법을 시행한 HER2 양성 유방암 환자 546명을 대상으로 유방 내 원발암 치료 정도와 전이 림프절 치료 정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항암 단독 치료군(44.9%)보다 단일 HER2 표적치료군(78.2%)과 허셉틴ㆍ퍼제타 두 가지 약제를 사용하는 이중 HER2 표적치료군(80.2%) 모두 전이 림프절 암세포의 관해율(증상이 없는 비율)이 크게 향상됐다.

HER2 표적 치료를 시행한 환자의 80%에게서 림프절 전이암이 사라졌다.

단일-이중 HER2 치료 사이에는 유의미한 통계적 차이가 없어 연구팀은 림프절 전이에는 단일 HER2 표적 치료만 시행해도 효과가 충분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연구팀은 유방 내 원발암 관해율이 높으면 림프절 관해율도 높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단일 HER2 표적 치료군의 림프절 관해율 음성 예측률은 95.8%로 이중 HER 표적 치료군(92.3%)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HER2 표적 치료를 실시해 유방의 암세포가 완전히 소실된다면 림프절의 암세포가 사라질 확률이 90% 이상 된다는 것을 뜻한다.

림프절 전이 HER2 양성 유방암에서 선행 치료에 따른 유방 및 림프절 관해(치료) 결과 예시

유방암은 여성호르몬 수용체 양성 유방암(60~70%), HER2 양성 유방암(20%), 삼중 음성 유방암(에스트로겐 수용체ㆍ프로게스테론 수용체ㆍHER2 수용체 등 3가지 수용체 모두가 음성ㆍ15%)’ 등 3가지가 있다.

이 가운데 HER2 양성 유방암 치료는 HER2(Human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2)라는 암 유전자 활성화를 막는 표적 치료가 대세다.

과거 HER2 양성 유방암이 림프절 전이를 동반하면 고위험 질환으로 분류했지만 현재 표적 치료제 발달과 ‘이중 HER2 표적 치료법’ 도입으로 유방암 완전 관해율이 60%에 이르는 등 치료 효과가 크게 향상됐다.

정준 교수는 “이번 연구로 단일 HER2 표적 치료만으로 전이 림프절 치료에 충분히 효과가 있음을 알아냈다”고 했다.

안성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유방암 수술 시 광범위한 림프절 절제술 대신 제한된 범위의 림프절 절제술을 적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국제 암 저널(Internation Journal of Cancer)’ 최신 호에 실렸다.

정준(왼쪽)·안성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