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한 방울 때문에... 참새에게 대든 사마귀의 최후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물 한 방울 때문에... 참새에게 대든 사마귀의 최후

입력
2021.07.22 15:30
수정
2021.07.22 16:00
0 0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서 사마귀와 참새가 한 방울의 물을 놓고 대치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서 사마귀와 참새가 한 방울의 물을 놓고 대치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서 사마귀와 참새가 한 방울의 물을 놓고 대치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기록적 폭염에 지친 사마귀가 물 한 방울에 목숨을 걸었다.

22일은 '염소 뿔도 녹는다'는 대서,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은 36도까지 치솟았다. 푹푹 찌는 더위에 지쳐가는 건 사람만이 아니다. 비 한 방울 내리지 않는 불볕더위 속에서 작은 생명들도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정오경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내 식수대. 2~3분 만에 고작 한 방울씩 물이 떨어지는 수도꼭지에 사마귀 한 마리가 매달렸다. 수분을 섭취하기 위해 찾아온 작은 생명이 힘겹게 목을 축이려는 순간 어디선가 날아온 참새와 맞닥뜨리고 말았다. 순식간에 천적을 만난 사마귀는 결코 물러날 뜻이 없었다. 물 한 방울을 놓고 참새와 사마귀가 대치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한강공원 내 식수대는 평상시 시원한 물로 목을 축이는 사람들 덕분에 물이 마르지 않는 곳이다. 새나 곤충들도 주변에 흩어진 물로 갈증을 달래던 곳이지만, 최근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이후 공원 시설물 폐쇄와 함께 단수 조치가 이뤄지고 말았다. 이후 물 구경하기 어려워지자 사마귀는 생명수를 찾아 수도꼭지까지 오른 것으로 보인다.

물론, 사마귀는 참새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목을 축이러 왔다 맛있는 점심거리를 발견한 참새는 사마귀를 날름 잡아먹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참새는 그야말로 도랑치고 가재도 잡았지만, 사마귀는 살기 위해 모험을 감행했다 허무하게 먹잇감이 되고 말았다. 이렇게, 코로나19 대유행에 폭염까지 겹친 대한민국에서 안타까운 사건이 또 하나 추가됐다. 이중고에 지쳐가는 사람들이 신경 쓰거나 말거나.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 사마귀 한 마리가 물을 먹기 위해 찾아왔다. 왕태석 선임기자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 사마귀 한 마리가 물을 먹기 위해 찾아왔다. 왕태석 선임기자


절기상 대서인 22일 낮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식수대 수도꼭지에 사마귀 한 마리가 물을 먹기 위해 찾아왔다. 왕태석 선임기자


왕태석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진잇슈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