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푹 꺼졌다…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에 선수들 실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벌써 푹 꺼졌다…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에 선수들 실소

입력
2021.07.22 08:55
수정
2021.07.22 10:06
0 0

뉴질랜드 선수들 '골판지 침대' 리뷰 영상 올려

2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대표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영상으로, 뉴질랜드 조정 선수들이 찌그러진 침대 골판지 프레임을 보고 있다. 뉴질랜드 대표팀 인스타그램 캡처

도쿄올림픽의 놀림거리가 된 '골판지 침대'의 또 다른 평가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선수들이 직접 올린 영상으로, 골판지 침대를 살펴본 선수들은 실소를 금치 못했다.

뉴질랜드 대표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는 21일(현지시간) 조정 선수들이 올림픽 선수촌 숙소에 마련된 침대를 소개하는 영상 한 편이 공개됐다. 10초 정도 되는 분량의 영상으로, 골판지 프레임으로 된 침대가 얼마나 약한지 보여줬다.

마이클 브레이크 선수는 "숙소를 보여주겠다"며 침대와 함께 숀 커그람 선수를 비췄다. 커그람 선수가 침대에 털썩 앉자 골판지 프레임이 종이상자가 찌그러지는 것처럼 푹 꺼졌다. 커그람 선수는 민망한 듯 구겨진 침대 프레임을 만지며 크게 웃었다. 이를 본 브레이크 선수도 황당하다는 듯 따라 웃었다.


2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대표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영상으로, 조정 선수들이 올림픽 선수촌에 설치된 침대 프레임이 구겨진 모습을 보며 웃고 있다. 뉴질랜드 인스타그램 캡처

뉴질랜드 수영 대표팀 선수들도 침대 관련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알리 갈리어 선수가 침대 커버를 들어올리자 매트리스는 세 개의 스펀지로 분리돼 있었다. 정사각형 모양의 매트리스 3개를 나란히 배치한 뒤 그 위에 커버를 씌운 것이다.

선수들은 스펀지로 된 매트리스를 만지며 "플라스틱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 개의 매트리스를 손으로 눌러 비교하며 매트리스 순서를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알리 갈리어 뉴질랜드 수영 선수가 올린 영상으로,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설치된 침대 매트리스를 만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실제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매트리스를 납품한 업체는 침대 사용법에 대해 세 개의 매트리스를 용도에 따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고 소개했다. 매트리스마다 경도가 달라 몸 상태에 따라 순서를 바꿔 사용할 수 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