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에 어떤 색깔 마스크가 유리할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외선 차단에 어떤 색깔 마스크가 유리할까?

입력
2021.07.14 22:02
0 0

검은색, 자외선 차단 효과 좋아
천 밀도 높을수록 차단율 높아

검은색 마스크가 흰색 마스크보다 자외선(UVB)을 차단하는 데 유리하다. 하지만 자외선을 많이 흡수할수록 마스크 내부 온도와 습도가 올라가므로 피부 트러블에 노출되기 쉽다. 일산백병원 제공

자외선 지수가 가장 높은 계절이다. 자외선은 200~400nm 파장 대에 해당하는 광선으로 피부에 노출되면 광노화, 홍반 반응, 햇빛 화상, 색소 침착, 피부암 등 다양한 피부 질환에 걸릴 수 있다. 코로나19 감염병으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된 요즘, 자외선 차단에 어떤 색깔의 마스크가 유리할까?

흰색과 검은색 가운데 검은색 마스크가 자외선(UVB)을 차단하는 데 유리하다. 어두운 색깔일수록 밝은 색보다 자외선을 많이 흡수하기 때문이다. 검은색 마스크가 하얀색 마스크보다 피부에 직접 닿는 자외선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검은색 마스크가 피부 건강에 꼭 유리한 건 아니다. 자외선을 많이 흡수할수록 마스크 내부의 온도ㆍ습도가 올라가기 쉬워 피부 트러블이 쉽게 생길 수도 있다.

마스크 재질도 자외선 차단에 영향을 미친다. 보통 천의 밀도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높다. 즉, 숨쉬기 편한 마스크일수록 천의 밀도가 낮아 자외선 투과율이 높을 수 있다.

허식 일산백병원 피부과 교수는 “일반적으로 얇은 치과용 마스크나 수술용 마스크는 자외선을 충분히 차단하기 어렵다”며 “합성 섬유가 면이나 반합성 섬유인 레이온보다 자외선 차단율이 높아 면 마스크는 자외선을 차단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물에 젖은 천은 자외선 차단 능력이 떨어지므로 마스크가 젖으면 새 마스크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자외선을 차단하려면 자외선 차단제를 제대로 바르는 것도 중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는 반드시 자외선A(PA)와 자외선B(SPF)를 함께 막을 수 있는 제품을 써야 한다.

자외선 A의 경우는 자외선 A 차단 등급(Protection Grade of UVAㆍPA)으로 나타낸다. PA+, ++, +++, ++++로 표시하며 차단 효과가 각각 낮음ㆍ보통ㆍ높음ㆍ매우 높음을 뜻한다.

자외선 B의 차단 정도는 일광 차단 지수(Sun Protection FactorㆍSPF)로 표시한다. 일광 차단 지수는 SPF 15, 30, 50 등의 숫자로 표기한다. 이는 자외선 B에 대한 일반적인 피부 반응 기준보다 15배, 30배, 50배 더 견딜 수 있다는 의미다.

허식 교수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뒤 20~30분 뒤부터 햇빛 차단 성분이 활성화되므로 햇빛 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며 “자외선 차단제는 2~3시간에 한 번씩 다시 발라야 효과를 지속할 수 있다”고 했다.

햇빛에 포함된 자외선이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특정 자외선은 비타민 D 합성을 돕고, 아토피 피부염ㆍ건선 등 피부 질환 치료에 도움을 주므로 적절한 자외선 차단이 필요하다.

허식 교수는 “자외선이 가장 강한 낮 12시 기준, 오후 2시간 전후에는 외출을 삼가고, 외출 시 긴소매와 챙이 긴 모자나 양산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의류 또한 햇빛 차단 능력이 있음으로 적어도 UPF 40 이상의 옷을 추천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