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 접종 30대 남성 사망... "부검 뒤 인과성 평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얀센 백신 접종 30대 남성 사망... "부검 뒤 인과성 평가"

입력
2021.07.04 18:20
0 0

서울 노원구의 한 병원에서 지난달 10일 의료진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뉴시스

30대 남성이 얀센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희소 혈전증’으로 사망한 30대 남성의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인과성 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이달 2일 백신 접종 사망 신고에 16명 추가됐는데, 여기에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 남성 한 명이 포함됐다.

이 남성은 지난 10일 대구에서 얀센 백신 접종 후 지난달 28일 사망했고, 특별한 기저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개인정보와 관련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부검 결과를 확인한 뒤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성을 평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3일 기준 백신 접종 후 누적 사망신고는 총 372건으로 화이자 백신이 212명, AZ가 158명, 얀센이 2명이다. 이 가운데 백신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된 건 AZ 백신 1건이었고,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AZ 백신 접종 연령을 30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상향조정하고, 50대 일반 성인에게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