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저격' 나선 윤석열 "미군이 점령군?... 역사 왜곡 용납 못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저격' 나선 윤석열 "미군이 점령군?... 역사 왜곡 용납 못해"

입력
2021.07.04 14:28
수정
2021.07.04 18:18
0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과 만나 인사를 나눈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점 검찰총장이 4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미군에 '점령군'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셀프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여야를 통틀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1, 2위를 다투며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이 지사를 직격한 것은 처음이다. 이 지사 측은 즉각 "논리의 비약을 이용한 마타도어식 구태 정치가 윤석열의 정치인가"라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를 포함해 국민들께서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라는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세력의 차기 유력후보 이 지사도 이어받았다. 온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경북 안동 이육사문학관을 찾아 "대한민국이 친일 청산을 못 하고 친일 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했다"며 "깨끗하게 나라가 출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점령군'이라는 표현이 비판의 표적이 됐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미국이 점령군이고 소련이 해방군이면 우리가 미국이 아닌 소련 편에 섰어야 한다는 뜻이냐"고 지적했고,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된다면 점령군 주한미군을 몰아낼 것이냐"며 비판에 가세했다.

이 지사 대변인단은 3일 "대한민국정부가 수립되기 전 미 군정기의 해방공간에서 발생했던 일을 말한 것"이라며 "마타도어(흑색선전)식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승전국인 미국은 일제를 무장해제하고 그 지배영역을 군사적으로 통제했으므로 '점령'이 맞는 표현"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대선 예비후보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제대로 된 역사 인식 아래 대한민국이 가야 할 길을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이라며 "그들은 대한민국이 수치스럽고 더러운 탄생의 비밀을 안고 있는 것처럼 말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을 장악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다음 정권까지 노리고 있는 당신들은 지금 무엇을 지향하고 누구를 대표하냐"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또 "이 지사 등의 언행은 우리 스스로의 미래를 갉아먹는 일"이라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역사의 단편만을 부각해 맥락을 무시하는 세력은 국민들의 성취에 기생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잘못된 이념을 추종하는 국가로 탈바꿈시키려 한다. 시장을 부정하는 주택정책과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 모두 잘못된 이념에 취해 나온 것들"이라며 이 지사와 현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