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종인 민심투어 비판에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 것 아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김종인 민심투어 비판에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 것 아니다"

입력
2021.06.18 11:00
수정
2021.06.18 11:05
0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한 모습. 뉴시스

대권 도전 공식 선언을 앞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를 듣겠다"며 '민심 투어' 구상을 밝혔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그 이후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자신이 생각하는 민심 투어에 대한 생각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 듣겠다.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 것 아니다.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것." 대선 출마 선언 직후 다양한 계층의 목소리를 직접 경청하는 민심 투어를 한 다음에 국민의힘 입당 등을 판단하겠다는 얘기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윤 전 총장의 민심 투어 계획과 관련해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는 건 국민에 짜증만 나게 하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특히 "인위적으로 모양새를 갖추기 위한 행동은 안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본다"며 "예전에 손학규(전 바른미래당 대표)씨도 민심 투어를 했고 안철수(국민의당 대표)도 똑같이 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시장 다니며 오뎅(어묵) 먹는 것 아니다"라고 밝힌 것은 김 전 위원장의 지적에 대한 반박으로 읽힌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다(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 옥포해전을 앞둔 이순신 장군이 부하들에게 "가볍게 움직이지 말고 태산같이 침착하고 무겁게 행동하라"고 한 말을 인용해 '지도자 처신의 무게감'를 강조한 셈이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