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QS했지만 아쉬운 1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류현진, QS했지만 아쉬운 1회

입력
2021.06.11 16:05
0 0

1회 홈런 허용 등 3실점
5승 4패, 평균자책점 3.34

토론토 류현진이 11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시카고=AP 뉴시스

토론토 류현진(34)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기록하고도 시즌 첫 연패를 당했다. 실책성 수비에, 홈런을 맞으며 3실점한 1회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11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포함)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구원진이 2실점을 더해 토론토는 2-5로 졌다. 류현진은 지난 5일 휴스턴전 패배 이후 2번 연속 패전 투수가 되며 시즌 4패(5승)째를 떠안았고, 평균자책점도 약간 오른 3.34가 됐다.

류현진은 전담 포수 대니 잰슨이 아닌 신인 라일리 애덤스와 처음으로 배터리 호흡을 맞춘 영향인지 1회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했고 직구 구속도 145㎞에 그쳤다. 주력 구종인 체인지업도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1사 후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내준 좌월 2루타도 체인지업이었다. 이 타구는 담장 근처까지 날아갔지만 토론토 루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낙구 지점을 포착하지 못한 아쉬움도 컸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수비가 도와줬다면 류현진의 투구내용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주전 좌익수 구리엘 주니어의 잦은 수비 불안은 팀에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류현진은 2루타를 맞은 이후 후속 타자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호세 아브레유에게 2루타를 맞아 첫 실점했다. 이어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직구를 던지다가 2점 홈런을 맞아 실점은 3점으로 늘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그랜달이 잘 노려 친 것”이라며 “아브레유에게 커터를 한가운데로 던지면서 2루타를 맞은 게 아쉬웠다”고 말했다.

토론토 류현진이 11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게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을 마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토론토 화상 인터뷰 캡처

1회를 마친 류현진은 태블릿 PC에 담긴 상대팀 정보를 확인한 후 2회부터 안정감을 찾으며 6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좋지 않은 직구 대신 커터를 꺼내 들었고, 110㎞대 커브를 섞으며 타자들을 요리했다. 4회 체인지업 위주로 승부하다 볼넷을 줬던 그랜달을 다시 만난 6회에는 커브를 낮게 떨어뜨려 삼진을 잡아내기도 했다. 류현진은 이날 95개 투구 중 직구를 20개밖에 던지지 않았고, 커터(33개) 커브(15개) 체인지업(26개) 등을 구사했다. 류현진은 “다른 구종은 괜찮았는데 체인지업이 아직 내 밸런스가 아닌 것 같다. 경기 중 투수코치와 팔 스윙에 대해 대화를 했고, 4회부터는 조금씩 좋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토론토 타선도 2015년 사이영상 수상자인 댈러스 카이클에게 6이닝 동안 2점밖에 뽑지 못했다. 카이클은 류현진처럼 뛰어난 제구력과 속도 조절을 통해 투구하는 유형이다. 류현진은 “재미있는 대결이었다. 내가 던질 수 있는 공을 상대 선발도 던졌고, 구속도 비슷했다. 그는 제구가 낮게 잘 됐고, 삼진을 잡으면서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 그런 선수와 붙는 건 재미있는 일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