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붕어빵 아들 강시후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 되고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호동 붕어빵 아들 강시후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 되고파"

입력
2021.06.11 10:14
0 0

강시후군이 MBN '스포츠 뉴스'에서 골프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방송인 강호동을 똑 닮은 아들 강시후군이 골프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스포츠 뉴스'에서는 골프 대회에 참가한 강시후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스포츠 뉴스'는 "천하장사 강호동씨의 아들인 시후군은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인터뷰 영상에서 강시후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에 앞서 강호동은 2015년 tvN '신서유기'에서 "시후가 훌륭한 운동선수가 돼 달라고 빌었다"고 했다. 2018년에는 SBS플러스 '외식하는 날'에서 "시후 자신도 (본인의 미래가) 운동인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호동은 2006년 9세 연하의 아내와 결혼했으며, 2009년에 득남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