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참사, 후진국형 사고 언제까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 건물 붕괴 참사, 후진국형 사고 언제까지

입력
2021.06.11 04:30
0 0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현장에서 국과수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광주=뉴스1

광주에서 재개발을 위해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정차한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백주 대낮의 도로변에서 정차 중이던 대형 시내버스가 순식간에 건물 잔해에 묻혀버린,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사고다. 아들의 생일을 맞아 미역국을 끓여 놓고 출근했던 60대 여성, 등교할 필요가 없었지만 동아리 후배들을 챙기러 길을 나섰던 고교생 등 버스에 탔다가 날벼락 같은 사고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의 사연은 국민을 더욱 안타깝게 한다.

이번 사고에서도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인재(人災)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철거 현장과 도로 사이에 있는 가림막은 쏟아지는 콘크리트 덩어리, 철근 등 잔해 앞에 속절없이 무너졌다. 보행을 위해 인도에 통행용 철제구조물을 만들었거나 가림막을 받쳐주는 철제 지지대가 있었다면 희생자를 줄일 수 있었을 것이다. 철거 현장에 수신호를 하는 안전요원은 있었지만 도로통제 인원이 없었던 점도 이해할 수 없다. 사고가 난 곳은 지하철역과 인접해 통행량이 많은 간선도로변이었다. 철거작업 중 이상 징후를 느낀 작업자 등은 미리 대피해 화를 면할 수 있었다지만, 대피 전에 왜 붕괴 위험성을 주변에 알리지 못했는지도 규명돼야 한다.

구조안정성 확보를 위해 최상층부터 아래층으로 내려가며 해체하는 일반적 건물해체 방식과 달리 건물 측면에서부터 철거작업을 한 방식도 붕괴위험을 높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5월 신고만으로 가능하던 건축물 철거작업을 지자체의 허가를 받도록 건축물 관리법이 강화됐는데 해체계획서에 맞게 작업이 이뤄졌는지, 허가는 적법하게 이뤄졌는지도 철저히 따져봐야 한다.

이번 참사는 재개발 사업의 특성상 속도에만 집착하다 안전은 소홀히 한 안전불감증 탓일 가능성이 높다. 이런 후진국형 참사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참사에 대한 당국의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