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前 남친 재벌 맞지만 버닝썬 마약 절대 아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예슬 "前 남친 재벌 맞지만 버닝썬 마약 절대 아냐"

입력
2021.06.09 11:14
0 0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임을 강조했다. 한국일보 자료 사진

배우 한예슬이 전 남자친구들과 현 남자친구에 대한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부 유튜버들이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입장을 소상히 밝혔다.

먼저 한예슬은 "2주 동안 많이 생각했다. 속 시원하게 이야기할 수 있어서 묵은 체증이 날아갈 것 같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후 한예슬은 원진 디와이홀딩스 부회장과 사귀었다는 루머를 인정했다. 그는 "나로 인해 이름이 거론돼 미안하다. 그래도 이야기를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페라리 차량을 선물 받은 것이 맞다. 다만 다른 여자와 만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는 주장은 완전 소설이다. 허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전 남자친구 테디와 열애 중 그룹 블랙핑크 제니를 폭행했다는 루머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다. 자세한 내막도 모르면서 이야기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당사자한테 가서 물어보라"고 일축시켰다.

그는 다시 한 번 현재 연인인 류성재가 남성 접대부 출신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예슬은 "제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루머와 가십들로 남자의 한 인생을 짓밟는 일은 용서할 수 없다. 신원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에 얼굴을 공개한 것"이라 밝혔다.

또 '버닝썬 마약 여배우'로 지목된 것에 대해 "할로윈 분장을 하고 놀러 간 적 밖에 없다. 룸이 아닌 DJ박스 바로 뒤에서 놀았다. 그게 잘못된 거냐. 그곳에서 마약을 하는 건 미친 거다. 법정에서 명백히 입증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 유튜브 채널은 한예슬이 과거 재벌과의 열애를 했으며 현재 남자친구가 남성 접대부 출신이라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