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원 이상 기부 약속…카카오 김범수 사회공헌 재단 공식 출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조원 이상 기부 약속…카카오 김범수 사회공헌 재단 공식 출범

입력
2021.06.09 10:38
0 0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재산의 50% 기부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세운 사회공헌 재단이 공식 출범했다.

9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가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설립 인가를 받고 이달 1일 자로 설립됐다.

기술로 세상을 바꾸는 혁신가 등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을 지원해 소셜 임팩트(혁신적 변화를 시도해 사회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지속적으로 확산)를 달성케 하는 게 이 재단의 설립 목적이다.

재단에선 미래사회 혁신 연구 및 사업, 인공지능(AI) 및 기술을 통한 사회 문제해결, 일자리 확산 등 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사진에는 배우 이윤미 씨를 비롯해 사회적 기업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정혜신 정신건강의학과 정문의 박사, 이혜영 아쇼카한국 대표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김 의장은 10조 원(주식 평가액 기준)대 재산 가운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서약한 바 있다. 브라이언임팩트 설립을 위해 김 의장은 자신과 케이큐브홀딩스에서 보유한 카카오 주식 총 432만1,521주를 매각, 5,000억원 상당의 현금을 마련했다. 김 의장은 지난 2월 사내 간담회에서 기부 계획과 관련해 "기부금을 묵혀두는 개념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바로 써나가고 싶다"며 "1년이면 1년 등 단위를 정해 몇천억 원 수준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몇 가지 사회 문제라도 풀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