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보러 왔다가 화장실서 '몰카'… 일본 중학생 입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디션 보러 왔다가 화장실서 '몰카'… 일본 중학생 입건

입력
2021.05.28 21:42
수정
2021.05.28 21:44
0 0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한 방송사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한 일본인 중학생이 남녀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일본인 10대 A군을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6일 서울 송파구 한 남녀 공용화장실에서 휴대폰으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피해자가 불법 촬영하는 그의 휴대폰을 빼앗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불구속 입건해 사건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