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전까지 "죄송합니다"...극단적 선택한 간호공무원 카톡 보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망 전까지 "죄송합니다"...극단적 선택한 간호공무원 카톡 보니

입력
2021.05.27 07:00
수정
2021.05.27 13:20
0 0

부산 간호 공무원 A씨 코로나 관련 격무 시달린 듯
동료와 나눈 메신저 대화 속 "마음이 고되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제공

부산의 한 보건소에서 근무하던 간호직 공무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과도한 업무를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A씨의 모바일 메신저(카톡) 내용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동료와 카톡을 주고받던 A씨는 시종일관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유족은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하루 전날인 지난 22일부터 동료에게 격무에 시달리며 힘든 심정을 전하는 카톡 내용을 26일 공개했다.

A씨는 22일 오전 동료 2명에게 "이른 시간 연락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어제 오전 (코호트 격리된) B병원에 다녀와서 너무 마음에 부담이 된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18일부터 확진자가 나와서 코호트 격리(감염 등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에 들어간 부산의 한 병원을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정말 '멘붕'이 와서 C님과 의논했고, 저는 주도적으로 현장에서 대응하기에 자신이 없다고 말씀드렸더니 몇 가지 방안이 있었는데 결론적으로 D선생님과 E주무님이 같이 맡아 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A씨는 "먼저 의논하는게 맞는데 제가 진짜 좀 마음이 고되서 그런 생각을 못 했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이후 A씨는 상사와의 대화에서도 업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했다. A씨의 상사는 "코호트 격리를 처음 맡았고, 원래 담당해야 하는 순서가 아니었는데 하다 보니 힘들고 그만하고 싶은 마음이 들 수는 있다"면서 "그러나 중간에 못 하겠다고 하면 제 입장에서는 책임감이 없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 상사는 "A씨가 평소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업무에 임하는 것을 알고, 고맙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책임감이 없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잘 모르는 직원이었다면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며 "코호트 격리 해제될 때까지 잘 부탁한다"고 타일렀다.

A씨는 이에 "죄송하다"라며 "코호트 된 후에 일어나는 일들에 머리는 멈추고 자신이 없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힘들어서 판단력이 없었다. 더 이상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해나가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유족 "보건소가 순서 아닌데 일 떠맡겼다" 주장

지난해 코호트 격리 중인 서울의 한 요양병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하지만 A씨는 끝내 이튿날인 23일 오전 8시 12분께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며 생을 마감했다. 7년 차 간호직 공무원인 A씨는 부산 동구보건소에서 5년째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족은 보건소가 A씨에게 순서가 아닌데도 일을 떠맡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건소 직원들이 차례로 순서를 정해 코호트 병원을 담당해 왔으나, A씨가 불이익을 당했다는 것이다.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우울 관련 단어를 검색하고, 일을 그만두는 내용의 글을 수차례 찾아봤다. 불안장애, 공황장애, 두통 등 뿐만 아니라 정신과, 우울증 등 단어를 검색했다.

또한 A씨는 공무원 면직, 질병 휴직 등을 문의하는 게시글을 살펴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A씨의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당초 3일장에서 5일장으로 연장한 상황이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