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뭉쳐야 쏜다' 안정환, 이동국에게 훈수 던진 사연
알림

'뭉쳐야 쏜다' 안정환, 이동국에게 훈수 던진 사연

입력
2021.05.23 14:19
0 0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 안정환이 후배 이동국에 훈수를 뒀다. JTBC 제공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 안정환이 후배 이동국에 훈수를 뒀다. JTBC 제공

‘뭉쳐야 쏜다’ 방송인 안정환이 이동국에게 일침을 가했다.

2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는 ‘전주 KCC 이지스’의 송교창과 ‘라이온킹’ 이동국 사이에 특별한 동지애가 싹 틔워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국이 “농구계에서는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프로 선수 데뷔를 하는 경우가 많이 없냐”며 송교창의 이력에 남다른 관심을 보인다. 이동국의 질문을 간파한 안정환은 “동국이도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프로팀으로 갔다”며 “자기 성공한 거 이야기해달라는 것”이라고 하며 현장을 박장대소케 한다.

송교창은 역대 최연소로 3,000점 득점을 달성하고 20-21시즌 MVP를 거머쥔 현 농구계 최강자다. 특히 KBL 사상 최초 고졸 출신의 MVP라는 전무후무한 타이틀을 세워 스포츠 전설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는다.

이어 안정환은 “그때 당시 이런 사례는 없었다. 이동국이 거의 1세대다”라면서 다음 해에 바로 신인상을 차지한 사실까지 밝힌다. 고교 졸업 후 바로 프로 데뷔라는 점부터 각각 신인상과 MVP를 받는 영광까지, 평행이론처럼 닮은 두 사람의 모습에 전설들은 “포옹이라도 해라”, “기념사진 찍자”며 한껏 치켜세웠다고.

그런가 하면 허재 감독은 아들 허훈과 MVP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다 송교창이 뽑히게 된 점에 대해 “아버지로서는 조금 아쉽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한다. 이어 감독이자 농구계 대선배로서 송교창이라는 선수에 대한 진심 어린 생각을 밝혀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농구 대통령’ 허재가 바라본 송교창은 어떤 선수였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이날 안정환은 예능 새내기 이동국의 예능감을 길러주기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선다. 특히 어떤 질문도 진지하게 대답하는 이동국의 화법에 “스포츠 뉴스 인터뷰 하니?”라며 예능 선배로서 따끔한 훈수를 두기도 한다고. 과연 예능 훈장 안정환의 훈수에 이동국도 입담 제조기로 거듭날 수 있을지 축구부 안정환과 이동국의 티격태격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