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군 부대 장병 23명 무더기 확진… "이틀새 26명 감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철원 군 부대 장병 23명 무더기 확진… "이틀새 26명 감염"

입력
2021.05.16 11:15
0 0

보건당국 "영외거주 접촉자 파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전면 제한됐던 군 장병들의 휴가가 재개된 지난 2월 서울역 여행장병안내소(TMO) 앞에서 한 장병이 거리두기로 인한 출입통제 안내문을 읽고 있다. 뉴스1

강원 철원군의 한 부대에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발생했다.

강원도 보건당국은 전날 육군 모 사단 소속 20대 장병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이날 23명 등 지금까지 모두 26명(1명은 서울 확진자로 분류)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철원 231번째 확진자인 A씨는 휴가 복귀 후인 지난 6일부터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 기침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나 13일 진단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 부대에 대한 전수검사에서 전날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이날 23명이 무더기로 감염됐다. 이들 중 1명은 서울 동작구에서 진단검사를 받아 동작구 확진자로 분류됐다.

강원도 보건당국은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한편 영외 거주 간부의 가족을 대상으로 검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