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전' 김정현·소속사, 계약 종료 극적 합의....어떻게 이뤄졌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폭로전' 김정현·소속사, 계약 종료 극적 합의....어떻게 이뤄졌나

입력
2021.05.14 19:52
수정
2021.05.14 19:53
0 0

오늘 양측 만나 "계약 종료" 합의

배우 김정현. tvN 제공

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배우 김정현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오앤)가 극적으로 합의했다.

김정현 법률대리인과 오앤은 14일 공동 입장문을 내 "원 계약서대로 오앤과 김정현이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지난 11일 자정을 기점으로 종료됐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틀 전인 지난 12일만 해도 김정현은 소속사의 부당 대우를, 오앤은 김정현의 불성실한 활동을 주장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갈등이 심화했던 최근 분위기를 고려하면 이례적인 합의다.

양 측에 따르면 김정현의 친형과 오앤의 대표는 이날 서울의 모처에서 직접 만났다.

김정현 관계자는 "계약 종료와 관련해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고 원만히 합의했다"고 말했다. 갈등이 길어질수록 김정현은 이미지에 타격을 입고, 오앤도 업계에서 입지가 좁아질 수 있어 한 발씩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양 측은 "본 건으로 업계 관계자분들에게 피로를 드린 점에 대하여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정현은 오앤의 폐업 절차 정황 등을 이유로 다른 기획사와 접촉하고, 이를 문제 삼아 오앤은 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분쟁 조정을 신청해 잡음을 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