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개인정보로 돈 버는 페이스북...사면초가 몰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객 개인정보로 돈 버는 페이스북...사면초가 몰렸다

입력
2021.05.13 04:30
0 0

독일 규제당국, 페북에 왓츠앱 개인정보 활용 금지
인도·브라질 규제당국도 페북 규제 검토 중
애플은 고객에게 개인정보 활용 동의 얻도록 업데이트

앱 추적 투명성을 소개하고 있는 iOS 14.5.1 업데이트 알림. 애플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사면초가에 놓였다. 각국 규제당국이 페이스북의 고객 데이터 활용에 규제를 가하고 나선 데 이어 애플과 구글은 고객 정보 보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펴고 있어서다. 고객 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광고로 사실상 100% 매출을 올려 온 페이스북에겐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다.

전세계 규제당국 "페북 개인정보 수집 NO"…애플도 정책 강화

12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독일 함부르크시 규제당국은 3개월간 페이스북에게 메신저 응용소프트웨어(앱)인 왓츠앱 사용자들의 개인정보에 대한 활용 금지를 명령했다. 왓츠앱은 페이스북의 자회사다. 이에 왓츠앱은 이달 15일까지 자사 서비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페이스북에게 사용자 전화번호, 거래데이터, 위치정보 등 각종 데이터를 공유하는 데 비동의할 경우 더 이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고 고지했다.

이와 관련, 함부르크 정보보호위원회에선 자사 앱을 넘어 타 앱으로 개인정보 수집에 나서 왔던 페이스북에게 고객의 사생활 침해 요인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왓츠앱의 최대 시장인 인도와 브라질 규제당국도 독일과 유사한 형태의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

페이스북에게 더 큰 위협은 애플이다. 애플은 최근 운영체제인 iOS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하는 '앱 추적 투명성(ATT) 기능'도 포함했다. 이는 앱을 처음 실행할 때 해당 앱의 사용기록 추적 여부를 반드시 이용자에게 묻도록 하는 기능이다.

페이스북을 포함한 대부분의 앱은 그동안 별도 승인 절차 없이 사용자들의 활동 기록을 수집해왔다. 수많은 이용자의 기록 수집으로 가입자의 관심사나 취향 등을 반영한 표적 광고를 보내는 데 활용한 것이다.

데이터 자체가 돈이 되는 만큼, 앱들이 추적·수집한 개인정보를 모아 기업에 판매하는 데이터 브로커 시장도 존재한다. 애플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앱 한 개당 6개의 개인정보 추적기가 설치돼 있으며, 수집된 데이터는 수차례 공유되면서 연간 2,27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을 형성한다. 키보드, 메모 등 앱들이 사진첩, 위치정보, 전화번호부 등 앱 이용에 불필요한 정보 제공에 동의를 요구하는 이유다.

개인정보 유출에 민감한 대부분의 아이폰 이용자들은 이번 애플의 업데이트에 환호하고 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광고 회사 '플러리'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아이폰 이용자 가운데 4%만이 iOS를 업데이트한 뒤 앱이 활동 기록을 추적해도 좋다고 동의했다. 애플의 움직임에 구글까지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강화하고 나섰다. 구글은 내년 2분기까지 앱이 개인정보 데이터를 어떤 방식으로 접근·수집·활용하는지를 설명하도록 의무화하는 정책을 도입할 계획이다.

페북 "무료 앱 쓰려면 맞춤형 광고시장 필요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번 애플 업데이트 이후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데이터 추적을 허가해달라고 안내하고 있다. 페이스북 제공

광고 수익에 철저하게 의존해온 페이스북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아이폰 이용자들이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앱 설치 시 사용기록 제공을 거부할 경우 페이스북의 맞춤형 광고 정확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올 초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미 주요 일간지에 낸 광고에서 "애플이 정보보호 정책을 시행한다면 맞춤형 광고에 의존하는 전 세계 수백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피해를 받을 것"이라고 애플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페이스북은 애플의 업데이트를 통해 맞춤형 광고 시장이 축소될 경우 그동안 무료로 이용하고 있는 상당수 서비스들이 유료로 바뀌거나 사라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한다.

이번 애플의 업데이트는 당근마켓 등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나 네이버, 카카오 등 고객 맞춤형 광고를 하는 국내 사업자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이에 각 앱들은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사용자 추적 허가를 받기 위한 조치에 나서고 있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