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아내도 큰딸도 빌 게이츠만 쏙 뺀 가족 사진 올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 아내도 큰딸도 빌 게이츠만 쏙 뺀 가족 사진 올렸다

입력
2021.05.11 13:45
수정
2021.05.11 16:29
0 0

큰딸 제니퍼 SNS에 아빠 뺀 가족 사진 올려 화제
이혼 전후 게이츠 가족 분위기 대변한다는 분석
멀린다도 전 남편 빌 빠진 가족 사진 올려

9일 제니퍼 게이츠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의 이혼 발표 후 처음으로 큰딸 제니퍼 게이츠(25)가 아버지 빌만 빠진 가족 사진을 올려 주목을 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제니퍼가 올린 사진에는 어머니 멀린다, 제니퍼, 남동생 로리(22), 여동생 피비(19)가 함께 나왔다.

제니퍼는 이 사진과 함께 "우리의 여왕, 영웅, 그리고 엄마"란 글을 올려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9일은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5월 둘째 주 일요일)로, 이를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독 이 사진이 눈길을 끄는 이유는 제니퍼가 이전까지 자신의 SNS에 아버지만 제외한 가족 사진을 올린 적이 없기 때문이다. 어머니, 어버지, 남매들과 따로 찍은 사진은 있었지만 온가족 사진에는 항상 아버지 빌이 있었다. 3년 전쯤만 해도 자신과 아버지 단둘이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6일 미국 연예매체 TMZ는 "빌과 멀린다의 세 자녀들이 3월부터 부모님이 이혼할 것으로 알고 있었고, 모두 어머니 멀린다의 편"이라고 보도했다.

또 "멀린다는 이혼 발표 후 세간의 관심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녀 셋을 데리고 서인도제도 그레나다의 섬으로 떠났다"며 "모든 가족이 빌에게 화가 나 있고, 이로 인해 그가 여행에 초대받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일각에서는 제니퍼가 올린 '아버지가 빠진 가족 사진'이 현재 게이츠 가족의 분위기를 대변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1일 멀린다 게이츠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엄마 멀린다는 전날 딸 제니퍼보다 먼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발표 후 처음으로 게시물을 올렸다. 세 자녀가 어린시절 함께 촬영한 사진으로, 빌은 없었다. 멀린다는 이 사진과 함께 "나는 이 아이들의 엄마라서 행복하다"라는글을 썼다.

자녀들이 왜 모두 멀린다의 편인지에 대해선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국 언론은 빌과 멀린다의 사이가 멀어진 이유에 대한 추정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멀린다가 2년 전부터 이혼을 준비해 왔으며, 멀린다는 빌이 미성년자 성범죄를 수차례 저지른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가깝게 지내는 걸 못마땅하게 생각했다고 보도했다.

또 4일 피플지는 빌이 결혼 전 연인이었던 앤 윈블래드와 멀린다의 동의 아래 결혼 후에도 매년 여행을 떠났다고 전했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